이어산 "시의 완성은 잡석 골라내고 감흥의 보석 만드는 일"
이어산 "시의 완성은 잡석 골라내고 감흥의 보석 만드는 일"
  • 뉴스N제주
  • 승인 2019.12.14 06:21
  • 댓글 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요 시 창작 강좌(64)
이어산 시인, 평론가

■토요 시 창작 강좌(64)
□시의 잡석 버리기와 시의 순도

이어산 시인
이어산 시인

우리가 알고 있는 단어와 언어는 매우 빈약하거나 편협하다. 시를 쓴다는 일은 우리가 편협하게 알고 있는 것의 바깥에 묻혀있는 의미와 어휘를 캐내기 위하여 떠나는 여행이라고도 할 수 있다.

눈을 열어 찾아보면 세상에는 생소한 느낌의 어휘가 산더미처럼 쌓여있다. 시를 잘 쓰는 시인은 그것을 캐내고 가공하여 보석으로 만드는 사람이다. 보석으로 가공한다는 것은 감흥이 있도록 한다는 말이다.

시는 대단한 철학이나 잠언적인 깨달음이 아니라 우리가 느끼고 감동하는 미학이다. 너무나 잘 아는 말이지만 그게 쉽지 않다. 산더미처럼 쌓여있어도 자세히 보지 않으면 지나치기 쉽다.

시의 원석을 캐내는 일에는 끈기와 수고가 따르는 일이고 골라내야 하는 잡석도 많다. 시의 완성이란 그 잡석을 골라내고 어떤 형태의 보석을 만드는 일이다. 순도 높은 시를 완성하기 위해서는 다음과 같은 잡석을 골라내야 한다.

시는 대단한 철학이나 잠언적인 깨달음이 아니라 우리가 느끼고 감동하는 미학이다.

그 일의 제일 첫 째는 '알맹이가 없는 미사여구'를 버리는 일이다. 시를 이쁘게 꾸미려고 할수록 진한 화장을 하는 것과도 같은데 시가 천박해질 수 있다.

두 번째가 정제되지 않은 감정을 그대로 노출한 것도 골라내야 한다. 감정을 억누르고 정제하지 못하면 막 내지르는 싸구려 언어처럼 될 수 있다.

세 번째는 낯익고 뻔한 이야기, 평면적이고 평이한 내용이다. 누구나 아는 일을 장황하게 설명하듯 늘여놓는 것은 정말 필요 없는 잡석이다. 누구나 아는 이야기를 특수하게 만들 능력이 없다면 무조건 버려라.

네 번째는 ~하노라, ~구나, ~어라 등의 고어체나 감탄사, 지나친 문장부호가 들어간 잡석을 골라내야 된다. 옛날 사람들처럼 시를 쓰지말고 젊게 쓰라. 문장부호도 하나의 언어이므로 문장부호가 없어도 뜻이 통한다면 문장부호를 붙이지 않아도 된다.

다섯 번째는 늙은 시다. 교조적, 잠언적, 훈계적인 것은 늙은 사람의 잔소리 같은 잡석이다. 시는 될 수만 있다면 생동감 있게 진취적으로 쓰는 것이 좋다.

위의 다섯 가지만 제대로 반영하여도 순도 높은 훌륭한 시를 쓸 수 있다.

사진=이어산
사진=이어산

다음의 시를 읽고 느낌을 댓글로 달아주기 바란다. 잡석이 있는지 시의 순도는 어떤지를 읽어내기를 바란다. 좋은 글을 뽑아서 최신 시집을 선물로 보내드리고자 한다.
 
   계단에 서서 당신을 열어 볼 때가 있다
   이층은 소리와 햇살이 가득했다
 
   멈춘 듯 저녁이 먼저 오고
   멈춘 듯 내가 다녀간다
 
   가끔씩 기쁜 저녁도 지나간다
   아래층 불빛이 이층까지 노오랗게 올라간다
   층계를 밟는 불빛들은 두근거린다
 
   내가 모르는 사이
   베란다를 좋아하는 모과나무는
   노오란 잎새를 몰고 찾아온다
   첫눈 없는 크리스마스를 맨손으로 만진다
 
   이층은 쉴 새 없이 흐른다
   아무에도 말한 적이 없다
   아래층과 이층이 들려주는 이야기를
 
   나를 끄듯 커튼들을 닫는다
   해가 뜨지 않는 일층에
   없는 듯
   내가 남아 있다.
      - 최금녀, <이층> 전문

 
이어산, <생명시 운동>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희종(서울) 2019-12-16 01:07:45
자아를 쓰다듬는 화자는
짝 잃은 공간에셔 추억을 더듬고 있다.
당신의 온화한 표정과 정겹던 목소리가 가득했던 이층.
잃어버린 시간을 가끔씩 열어 볼 때면
화자의 가슴에는 황혼의 두근거림이 찾아든다.
그런 화자의 마음을 아는 듯 노오란 잎새가 베란다에 찾아와 손짓을 하지만 축복없는 크리스마스처럼 허전한 그리움만 더해지는 이층이다.
커튼을 닫은 이층은 어두운 저승,
해가뜨지 않는 일층은 어두운 이승.
그곳에
없는듯 남아있는 화자는 그리운 고독

한마디로 감상평은 노랑 순도가 노오란 잡석을 걸러낸 명시로 읽었습니다.
공부할 수 있는 숙제를 내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김승 2019-12-14 13:50:04
굳이 지하 혹은 반지하를 지하라 하지 않고 1층이라고 부르고 싶은 화자의 보상심리가 가슴 아프게 느껴집니다
사실상의 1층인 지상은 희망으로 대변되는 공간. 많은 사람들과 차량과 바람들이 흐르는 공간으로 처리된 반면
커튼만 치면 어둠속으로 사라지는 공간. 그안에 화자가 있으므로
고독과 가난을 함축하고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오늘도 차려주신 강의 맛있게 먹고 또 일주일간 먹겠습니다
한주도 빠짐없이 정성껏 준비해주신 식량 감사합니다
늘 건강하십시오. 20일 행사장에서 뵙겠습니다

박준희 2019-12-14 11:56:13
빈약하고
편협한 언어로
시를 쓰고 있는
부끄러운 저를 반성해봅니다
바깥에 뭍혀 있는
원석을 캐기 위해 교수님 강좌를
읽고 또 읽으며
마음에 새겨봅니다
우리가 느끼고 감동하는 미학
순도높은 시의 완성을 위해
1.알맹이 없는 미사여구 버리기
2.정제된 감정의 시쓰기
3.누구나 아는 이야기를
특수하게 쓰기
4.문장부도 하나의 언어
의미 통하면 쓰지않기
5.시만 될수 있다면
생동감있게 진취적으로 써야
한다"라는 교수님의 말씀
마음속에 새기고 또 새겨봅니다
오늘도 주옥과 같은 강좌 고맙고 감사드려요
건강한 모습으로
20일날 뵙겠습니다♡♡

남민우 2019-12-14 10:44:31
역시 최금녀 시인님의 어휘에서 또 한번 좌절을 ~
“내가 이 우주의 유일자란 것을 알고 있는 사람은 장작 하나를 패도 그 도끼 소리에 자신의 영혼을 담은 음악 소리를 낼 수 있을 것이다.”
읽고싶은 이어령에서의 글귀처럼 후학들의 가슴에 음악을 남기시는 교수님의 열강이 쭈욱~~~가옵기를

조홍래(창원) 2019-12-14 10:43:21
마지막 연은 평범한 압권이다
이 시의 건물은 밖에서 보면 이층은 일층이고 일층은 반지하일수도 있는 크리스마스를 맞는 화자의 쓸쓸함을 조용한 애잔함으로 쓴 것 같지만 내가 보기엔 설명이 많지만 그 설명으로 뼈대만 가지자니 읽는 재미와 멋이 없음에 멋을 부린 것 같은 최시인의 평작으로만 읽힌다
단지 나의 느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