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한라 칼럼](50) 끄트머리에 피는 꽃
[장한라 칼럼](50) 끄트머리에 피는 꽃
  • 뉴스N제주
  • 승인 2019.11.01 18:1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카시/ 장한라 시인
도서출판 시와실천 대표

끄트머리에 피는 꽃

순도 높은 저 노을
시로 옮긴다면
몇 줄로 요약할까

소년은 생각했다

11월 1일, 저무는 시의 날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노을사랑 2019-11-01 19:47:31
순도 높은 저 노을
좋으다 좋으다 참 좋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