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한라 칼럼](51)누가 뭐래도 내 친구
[장한라 칼럼](51)누가 뭐래도 내 친구
  • 뉴스N제주
  • 승인 2019.11.08 1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카시/ 장한라 시인
도서출판 시와실천 대표

누가 뭐래도 내 친구


사랑한다 친구야
퇴원하는 날까지
병실을 찾아오다니

고마워, 다 네 덕분이야
너로 인해 버틸 수 있었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