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N아침시](52)따뜻한 그림자
[뉴스N아침시](52)따뜻한 그림자
  • 이은솔 기자
  • 승인 2020.02.03 2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김정수, 시평/이은솔
김정수 시인
김정수 시인

 

저 허리 휘어진 그림자

펴졌으면 좋겠습니다

고개 숙여 걷는 아버지의 그림자

춤추면 좋겠습니다

 

구석진 인도(人道)에서

좌판을 편 할머니의 그림자

따뜻했으면 좋겠습니다

 

엄마 등에 잠든 아가

포근하였으면 좋겠습니다

이 추운 날의 그림자는

따뜻하면 좋겠습니다

-김정수의 '따뜻한 그림자'

우리에게 필요한 건 따뜻함이면 충분할 지도 모른다. 휘어진 그림자처럼 삶의 주름도 펴지기를 바라는 마음, 아버지에게 드리고 싶은 응원의 마음, 고단한 삶 속에 따뜻함이 깃들기를 바라는 시인의 따뜻한 시선은 엄마 등에 잠든 아가의 포근함으로 독자를 따뜻하게 감싸준다.

이기심이 넘치고 어수선한 세상에 시인이 건네는 따뜻한 시어가 지친 하루의 따뜻한 휴식이 되기를 바라며.[이은솔 시인]

김정수 시인 프로필

2010 '한국문학정신'으로 등단

애월문학회 회원

제주문인협회 회원

첫 시집'따라비로 오라' 출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