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환경부는 목숨을 건 단식 항거하는 도민의 정의로운 외침 외면하지 말라"
[전문]"환경부는 목숨을 건 단식 항거하는 도민의 정의로운 외침 외면하지 말라"
  • 현달환 기자
  • 승인 2020.09.28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 성명

"환경부는 19일째 단식하다 쓰러진 김경배씨의 정의로운 외침을 외면하지 말라"

세종시 정부종합청사 환경부 앞에서 제주 제2공항 전략환경영향평가 부동의를 요구하며 단식했던 성산읍 난산리 주민 김경배씨가 단식 19일 만에 결국 탈진해 응급실로 실려 갔다. 

국토부의 일방적인 제2공항 강행에 맞서 싸워왔던 김경배씨는 이번이 4번째 단식으로 “환경부가 본연의 업무에 충실히 임해 성산 공항 예정지 주변지역의 법정보호종 조류 조사와 동굴· 숨골 조사 내용 등을 거짓·부실로 조사한 국토부의 전략환경영향평가에 대한 철저한 검토와 부동의를 요구”해 왔었다.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는 김경배씨의 제2공항 전략환경영향평가 부동의 요구가 매우 당연하고도 절박한 제주도민의 요구임을 재확인 한다.

환경부는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의 제2공항 전략환경향평가 초안과 본안에 대한 검토의견 대로 제주 제2공항이 입지의 타당성이 매우 낮고 사업의 적정성이 없음을 확인하고 부동의 결정을 내려야 한다.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는 환경부에게 재차 촉구한다. 

환경부는 제주 제2공항 건설 사업을 중점검토사업으로 지정하고 현지 지역주민들의 동굴·숨골 등에 대한 국토부·비상도민회의 합동현지조사 요구를 수용, 즉각 실시하고 환경영향갈등조정협의회 구성 등 후속조치 방안을 조속히 마련하라. 
환경부는 목숨을 건 단식으로 항거하고 있는 제주도민의 정의로운 외침을 외면하지 말라. 

2020년 9월 28일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