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서귀포항 1만 톤급 2척 동시 접안 가능토록 수역시설 확장한다
제주도, 서귀포항 1만 톤급 2척 동시 접안 가능토록 수역시설 확장한다
  • 강정림 기자
  • 승인 2020.11.20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道, 관내 7개 항만 중장기 비전·개발계획 담은 제4차 전국 항만기본계획 수립
항만인프라 구축에 따른 고용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 및 새로운 성장 동력 기대
제주도청
제주도청

제주특별자치도(도지사 원희룡)는 관내 7개 항만에 대한 중장기 비전과 개발계획을 담은 제4차(2021~2030) 전국 항만기본계획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항만기본계획은 전국 31개 무역항과 29개 연안항의 중장기 육성 및 개발방향 등을 포함해 10년 주기마다 해양수산부장관이 수립·고시하는 항만 관련 최상위 국가계획이다.

해양수산부는 지난 17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제57차 국무회의’를 개최해 ‘2030 항만정책 방향 및 추진전략’을 수립․보고했다.

제4차 전국 항만기본계획에 제주도는 관내 제주항, 서귀포항 등 무역항 2개소와 애월항, 한림항, 화순항, 성산포항, 추자항 등 연안항 5개소의 개발계획이 포함됐으며, 항별 주요내용은 다음과 같다.

제주항은 기 고시된 화물부두 확충을 위한 제주외항 2단계 개발계획을 비롯해 제주항을 이용하는 소형선박의 안정적 접안여건 개선을 위한 전용부두를 확충하고, 인근 지역주민 및 관광객 편의를 위한 보행교량을 신설할 계획이다.

▷제주외항 2단계(화물부두 2선석, 해경부두, 연결교량 등), ▷제주내항(소형선부두 90m, 보행교량 90m)

서귀포항은 선박대형화 추세에 대응해 1만 톤급 대형선박 2척이 동시에 접안할 수 있는 화물부두와 선회장 등 협소한 수역시설 확장을 위해 평면계획이 변경된다.

이를 통해 제주 남부지역의 유일한 해상수송 지원 무역항으로서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전망된다.

애월항은 기존 화물부두 일부를 여객부두로 기능을 전환(잡화 → 여객부두)하고 최근 물동량 증가 추이 등을 고려해 700톤 ~ 1000톤급 4선석을 5000톤급 2선석으로 확장하는 등 화물부두 개축을 통해 접안능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성산포항은 인근에 우도, 성산일출봉 등 천혜의 관광자원이 있어 연중 수많은 관광객이 찾는 지역이나 도로 협소 등 만성적인 교통 정체로 인해 많은 불편이 제기되고 있다.

이를 해소하기 위해 진입도로(한도교)를 확장・개설(B = 왕복 4차로, L = 400m)하는 한편, 물동량 증가 추이 및 인근 지역 장래 개발 가능성 등을 감안해 2000톤급 부두(3선석)가 5000톤급 부두(3선석)로 전환될 예정이다.

한림항은 2단계 개발사업(잡화부두 5000톤급 1선석, 방파제 200m 등, ’19.8월 고시)을 유지하는 동시에 제주지역 내 항만개발 및 적정수심 확보를 위해 발생하는 준설토사의 안정적 처리를 위한 매립장을 확보해 나갈 방침이다.

화순항은 서남해역 어장관리를 전담하는 어업지도선 전용부두를 확충하고, 항만 전용도로를 개설해 해양주권 보장 및 물류비용 절감을 도모한다.

추자항은 해양영토 관리를 위한 해경부두의 효율적인 운영을 위해 평면배치계획을 변경하고, 지역민 정주여건 개선 등을 위해 소형선 부두확충 및 수제선 정비 등을 포함한다.

이번 기본계획 수립으로 제주 관할 항만건설에 필요한 사업비는 약 7,082억 원(추정, 전액 국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에 따라, 항만건설을 위한 근거가 확보된 만큼 ‘21년부터 해당 사업별로 예비타당성조사(총사업비 500억 원 이상) 또는 기본 및 실시설계, 환경영향평가, 어업보상 등의 절차를 이행해 나갈 계획이다.

제주도는 도내 7개 항만에 ‘제4차 항만기본계획’에 따른 신규 사업이 완공되면 직・간접적인 경제 및 고용창출 효과 외에 항만의 경쟁력 향상은 물론 제주지역 전반적으로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조동근 도 해양수산국장은 “제주도의 항만 개발이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중앙정부 예산절충 뿐만 아니라 지역주민과도 긴밀한 협의과정을 거쳐 사전 위해요인을 해소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어 “각 항만의 경쟁력확보 및 주변지역의 경제 활성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