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나의 친절 온도에 대한 생각
[기고]나의 친절 온도에 대한 생각
  • 뉴스N제주
  • 승인 2021.04.07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태준 중문동 주무관
강태준 중문동 주무관
강태준 중문동 주무관

친절에도 사람마다 온도가 있다. 과연 나의 친절은 상대방에게 몇 도의 따뜻함으로 다가갈까? 혹은 차갑게 느낄까? 냉정하게 보아 어떤 민원에게는 따뜻함, 혹은 어떤 민원에게 차가움을 줬다고 생각한다.

어느 날 동료 주사님이 업무 상담 중에 민원께서 "친절하게 대해주셔서 감사하고, 몰랐던 정보를 알려주셔서 감사해요"라는 말을 해주셨다. 옆자리에 있는 나는 민원께서 하신 말을 다시 한번 생각해 보았다. `상대방에게 친절하려면 경험, 그리고 업무에 대한 실력을 갖춰야한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지금 당장 할 수 있는 건 업무에 대한 실력을 키우는 일이라 생각하여 틈틈이 업무 숙지를 하다 보니, 어느 순간 민원상담에 하는 데 있어 어제보다 오늘이 더 능숙하고 민원분들도 만족하며 돌아갔다. 어느 날 할머니가 찾아와 나에게 "주무관님 감사해요. 덕분에 우리 아이를 키우는데 걱정했는데, 힘이 나네요"라는 말을 들었다.

이 말을 듣고 아! 진짜 일을 했구나라는 생각이 들며 공무원이 되기 전에 다짐 했던 ‘민원에게 필요한 공무원이 되자’라는 신념이 생각이 났다. 나는 그 할머니에게 나의 친절함이 따뜻함을 준 사례가 아닐까 싶다.

친절은 상대방에 대한 배려에서부터 나온다고 생각한다. 우리가 민원을 대할 때 행정적으로 처리하지 못하는 부분이 많다. 하지만 행정적으로 처리는 못 해줘도 아쉬운 마음을 달래줄 수 있다고 생각한다. 민원에게 "안됩니다"라는 말을 하기 전에 10초 정도 민원에 입장에서 생각 하고 경청하는 자세를 취해야 한다고 본다. 그리고 안되는 이유를 논리적으로 설명을 하고 이해를 시켜야 한다. 그러다보면 민원께서 우리가 민원 입장에서 고려해주는구나 라는 생각이 들지 않을까 싶다.

친절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적극적인 자세라고 본다. 이를 실천할 수 있는 가장 기본적인 것은 인사라고 생각한다. 인사란 모르는 사람에게 처음 대화를 이끌 수 있으며, 상대방을 배려하는 태도를 자주 보이게 된다. 먼저 다가오기 전에 먼저 "무엇을 도와 드릴까요?"라는 말을 먼저 건네며 다가간다면 좀 더 친절하고 민원 입장에서 신속한 업무를 보지 않을까 싶다.

친절하기 위해 기본적으로 첫번째 실력을 갖춰야 되고, 두번째 상대방에 대한 배려, 마지막 세번째로 적극적인 자세가 필요 요소라고 생각한다. 지방 공무원법 제 51조를 살펴 보면 공무원은 주민 전체의 봉사자로서 친절하고 공정하게 직무를 수행해야 한다고 나와 있다. 우리 모두 각자 자리에서 친절 온도는 몃 도인지 한 번 생각 하면 좋을 듯싶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