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 10,004명, 이낙연 후보 지지 선언
제주도민 10,004명, 이낙연 후보 지지 선언
  • 현달환 기자
  • 승인 2021.09.15 2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김희현 등 도의원 8명 함께 지지
유능함과 진정성, 야당이 가장 두려워하는 후보 ‘이낙연 지지’
제주도민 10,004명, 이낙연 후보 지지 선언
제주도민 10,004명, 이낙연 후보 지지 선언

제주도민 10,004명이 더불어민주당 대통령경선에 나선 이낙연 후보를 지지하며 향후 있을 제2차 슈퍼위크에 역전의 바람을 예고했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김희현 도의원을 비롯해 8명과 제주도민 10,004명은 15일 오후 3시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더불어민주당 경선 후보자인 이낙연 전 대표에 대한 지지 의사를 밝혔다.

이들은 지지선언문에서 “민주당의 정권 재창출과 함께 국가 발전을 이뤄낼 수 있는 후보는 유능함과 진정성, 국가 품격에 맞는 책임 의식을 갖춘 이낙연 후보이며, 코로나-19를 극복해낼 수 있는 풍부한 국정 경험과 균형감각을 가지고 있다”고 지지 이유를 밝혔다.

이들은 또 “지난 2월 26일, 73년 만에 제주의 한을 풀은 「제주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 전부개정안의 국회 통과는 이낙연 당시 당대표가 있어서 가능했다”며 “이낙연 후보만이 ‘지속 가능한’ 제주, ‘행복한’ 도민을 만들 수 있는 유일한 후보다”고 강조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이낙연 후보의 배우자 김숙희 여사와 이낙연 후보의 필연캠프의 복지국가비전위원장 이상이 교수가 함께 해, 지지를 보내주신 분들께 감사 인사를 전했다.

◆안전한 후보의 완전한 승리 제주도민 10,004명 지지선언문 전문

존경하는 제주도민 여러분!

사랑하는 민주당 당원 동지 여러분!

오늘 저희는 간절한 마음으로 “국회의원직을 버리고 정권 재창출을 이루겠다”고 선언한 이낙연 후보를 적극 지지하기 위해 이 자리에 섰습니다.

이낙연 후보는 지난 9월 8일,

광주에서 “민주당의 가치로, 민주주의의 가치를 지키기 위해 모든 것을 던져, 대한민국에 진 빚을 갚겠다”고 했습니다.

코로나-19로 불안한 시대, 국민의 삶을 국가가 보호해야 합니다.

국민의 소득, 주거, 노동, 교육, 의료, 돌봄, 문화체육, 환경을 국가가 책임져야 합니다.

이 일은 이낙연 후보만이 해낼 수 있습니다.

저희가 이 시점에 이낙연 후보를 지지하고 나선 것은

바로 그의 유능함과 진정성, 국가 품격에 맞는 책임 의식을 갖춘 후보가 국가 발전은 물론 민주당의 정권 재창출과 민주정부 4기 수립을 이뤄내야 한다는 바람 때문입니다.

제주도민과 당원 동지 여러분!

이낙연 후보는 ‘지속 가능한’ 제주, ‘행복한’ 도민을 만들 수 있는 민주당의 유일한 후보입니다.

지난 2월 26일, 73년 만에 제주의 한을 풀었던 ⌜제주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전부개정안이 국회 문턱을 넘었습니다.

이낙연 당시 당대표가 아니었으면 불가능했습니다.

이제 두 걸음 더 나아가 2022년부터 보상금 지급을 추진하려고 합니다.

이 일에 적임자, 이 일을 제대로 할 수 있는 사람은 바로 이낙연 후보입니다.

여러분의 완전한 지지로 만들어내는 승리만이

이낙연 후보가 ‘보상금 지급’이란 도민의 마음의 한을 풀 수 있습니다.

모든 선거가 어렵지만 이번 대통령선거는 더 어려울 것으로 전망됩니다.

이럴 때 본선에서 이길 수 있는 후보,

야당이 가장 무서워하고, 두려워하는 후보,

야당의 어떤 공격에도 끄떡없는 검증이 끝난 후보

코로나19를 극복해낼 수 있는 풍부한 국정 경험과 균형감각을 가진 민주당 후보가 필요합니다.

이 모든 일을 해낼 수 있는 이낙연 후보에게 제주도와 대한민국의 미래를 한 번만 맡겨봅시다.

안전한 후보의 완전한 승리

본선에서 이겨 정권재창출을 이룰 수 있는 후보

이낙연뿐이고, 이낙연이어야 합니다.

그래서 제주도민 일만 사명은 민주당 가치에 가장 합당한 기호 4번 이낙연 후보를 지지합니다.

2021년 9월 15일

제주도민 10,004명 일동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