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엽 서귀포시장, 나눔활동가 이유순할머니께 감사패 전달
김태엽 서귀포시장, 나눔활동가 이유순할머니께 감사패 전달
  • 현달환 기자
  • 승인 2020.11.03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클린하우스 지킴이 근무하며 10년간 모은 5천만원, 장학금 쾌척
김태엽 시장 "어르신 본받아 지역 사회 성숙한 나눔 문화 정착"
서귀포시(시장 김태엽)는 3일 서귀포시청 접견실에서 지난 26일 10년간 모은 5000만원을 서귀포여자중학교에 장학금을 쾌척한 이유순 할머니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서귀포시(시장 김태엽)는 3일 서귀포시청 접견실에서 지난 26일 10년간 모은 5000만원을 서귀포여자중학교에 장학금을 쾌척한 이유순 할머니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서귀포시(시장 김태엽)는 3일 서귀포시청 접견실에서 지난 26일 10년간 모은 5000만원을 서귀포여자중학교에 장학금을 쾌척한 이유순 할머니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현재 천지동 클린하우스 지킴이로 근무하고 있는 이유순 할머니는 클린하우스 지킴이, 공공근로 등으로 일하며 크지 않은 월급을 받으면서도, 기부를 위해 10년간 돈을 모아왔다.

이유순 할머니는 서귀여중을 졸업하고 고등학교에 진학할 학비가 없어, 10대의 어린나이에 식모살이 등을 하며 힘들게 돈을 벌어야 했다. 이제껏 넉넉하지 않은 삶을 살아온 이 할머니는 자신과 같은 삶을 후배들만큼은 이어가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마음을 가지고 기부를 결심했다고 한다.

이유순 할머니의 기부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10년 신성여자고등학교에서 성물을 구한다는 소식을 듣고, 가장 먼저 1300만원을 기부하고, 2년마다 국민연금을 모아 학생들 위해 책을 구입해 약 4300권의 책을 전달했다.

서귀포시(시장 김태엽)는 3일 서귀포시청 접견실에서 지난 26일 10년간 모은 5000만원을 서귀포여자중학교에 장학금을 쾌척한 이유순 할머니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서귀포시(시장 김태엽)는 3일 서귀포시청 접견실에서 지난 26일 10년간 모은 5000만원을 서귀포여자중학교에 장학금을 쾌척한 이유순 할머니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더불어 이유순 할머니는 1989년 ‘서귀포문학’창간호로 등단해 시를 써온지 30여년이 넘는 향토시인이다. 고된 상황 속에서도 시를 쓰며, 자신과 같이 어려움을 겪는 후배들을 위해 나눔의 삶을 실천하는 이 할머니의 일화가 서귀포시에 퍼지면서 귀감을 주고 있다.

김태엽 서귀포시장은 어려운 상황에서도 아낌없는 나눔을 실천하고, 나아가 향토시인으로서 서귀포시 문화발전에 기여한 이유순 할머니에게 감사패를 전달하며 감사의 뜻을 밝혔다.

더불어 ‘날품 팔아 시쓰는 유순언니’라며 이유순 할머니의 사연을 본인의 책에 실었던 서명숙 제주올레 이사장도 전달식에 함께 참여하여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김태엽 서귀포시장은 “불경기와 더불어 코로나 19로 사회가 얼어붙은 이런 시기에도 아낌없이 나눔을 실천하는 이유순 할머니 같은 분들이 있어 세상이 더 따뜻해지고, 나아가 지역사회에 선한 영향력을 끼치는데 기여한다.”고 하며 “어르신을 본받아 우리 지역 사회에 성숙한 나눔 문화가 뿌리내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