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 지사, “제주감귤 지난 50년간 제주 역사를 지탱해 온 힘"
원 지사, “제주감귤 지난 50년간 제주 역사를 지탱해 온 힘"
  • 강정림 기자
  • 승인 2019.11.08 1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제주감귤박람회’성황리 개막...오는 12일까지 열려
‘감귤산업 50년, 미래감귤 50년, 제주감귤 100년의 가치’
제주특별자치도(도지사 원희룡)가 주최하고 (사)제주국제감귤박람회조직위원회(위원장 양병식)가 주관하는 ‘2019 제주감귤박람회’는 ‘감귤산업 50년, 미래감귤 50년, 제주감귤 100년의 가치’를 슬로건으로 8일부터 오는 12일까지 5일간 서귀포농업기술센터 일원에서 진행된다.
제주특별자치도(도지사 원희룡)가 주최하고 (사)제주국제감귤박람회조직위원회(위원장 양병식)가 주관하는 ‘2019 제주감귤박람회’는 ‘감귤산업 50년, 미래감귤 50년, 제주감귤 100년의 가치’를 슬로건으로 8일부터 오는 12일까지 5일간 서귀포농업기술센터 일원에서 진행된다.

제주를 황금빛으로 물들일 제주인들의 축제 ‘2019 제주감귤박람회’가 8일 서귀포농업기술센터 일원에서 화려한 막이 올랐다.

제주특별자치도(도지사 원희룡)가 주최하고 (사)제주국제감귤박람회조직위원회(위원장 양병식)가 주관하는 ‘2019 제주감귤박람회’는 ‘감귤산업 50년, 미래감귤 50년, 제주감귤 100년의 가치’를 슬로건으로 8일부터 오는 12일까지 5일간 서귀포농업기술센터 일원에서 진행된다고 밝혔다.

이날 개막식에는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 고용호 도의회 농수축위원장, 양윤경 서귀포시장 등 내빈과 고문삼 한국농업인단체협의회 상임대표, 변대근 농협중앙회 제주지역본부장, 강수길 제주도농업인단체협의회장을 비롯한 농업인 관계자 및 도민, 관광객 1,000여 명이 참석했다.

제주특별자치도(도지사 원희룡)가 주최하고 (사)제주국제감귤박람회조직위원회(위원장 양병식)가 주관하는 ‘2019 제주감귤박람회’는 ‘감귤산업 50년, 미래감귤 50년, 제주감귤 100년의 가치’를 슬로건으로 8일부터 오는 12일까지 5일간 서귀포농업기술센터 일원에서 진행된다.
제주특별자치도(도지사 원희룡)가 주최하고 (사)제주국제감귤박람회조직위원회(위원장 양병식)가 주관하는 ‘2019 제주감귤박람회’는 ‘감귤산업 50년, 미래감귤 50년, 제주감귤 100년의 가치’를 슬로건으로 8일부터 오는 12일까지 5일간 서귀포농업기술센터 일원에서 진행된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환영사를 통해 “감귤은 지난 50년간 제주 역사를 지탱해 온 힘이었다”며 “오늘의 제주 감귤이 있기까지는 감귤농가 뿐만 아니라 제주의 많은 기업과 학계 및 도민들의 애정과 사랑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 미래 감귤산업 50년을 대비해야 한다”며 “농가 고령화에 따른 애로사항을 해결하고 농업 자동화, 감귤 품종 개발 등 생산 체계를 젊게 육성하는 혁신의 노력을 가속해야 한다”고 말했다.

제주특별자치도(도지사 원희룡)가 주최하고 (사)제주국제감귤박람회조직위원회(위원장 양병식)가 주관하는 ‘2019 제주감귤박람회’는 ‘감귤산업 50년, 미래감귤 50년, 제주감귤 100년의 가치’를 슬로건으로 8일부터 오는 12일까지 5일간 서귀포농업기술센터 일원에서 진행된다.
제주특별자치도(도지사 원희룡)가 주최하고 (사)제주국제감귤박람회조직위원회(위원장 양병식)가 주관하는 ‘2019 제주감귤박람회’는 ‘감귤산업 50년, 미래감귤 50년, 제주감귤 100년의 가치’를 슬로건으로 8일부터 오는 12일까지 5일간 서귀포농업기술센터 일원에서 진행된다.

또한 “지나치게 일본에 의존해 온 감귤품종의 국산화를 높이는 한편 소비자들과 시장의 환영을 받고 제주감귤의 생산체계를 다양화 할 수 있는 미래의 감귤산업으로 키워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앞으로 소비자들의 입맛과 시장의 흐름에 선도적으로 적응할 수 있는 감귤 유통체계 혁신을 위해 농가, 농협, 유통인 등 모든 관계자가 힘을 합쳐가자”고 말했다.

원희룡 지사는 함께한 김성언 신임 정무부지사를 소개하며 “이번에 새롭게 취임하시는 정무부지사님도 직접 감귤농사를 지으며 효돈농협을 이끌어 온 감귤의 아들”이라고 소개하고 “앞으로 감귤산업 뿐만 아니라 제주 1차 산업을 키우고 도민들과 소통하는 일을 해주실 것”이라며 기대감을 표명했다.

제주특별자치도(도지사 원희룡)가 주최하고 (사)제주국제감귤박람회조직위원회(위원장 양병식)가 주관하는 ‘2019 제주감귤박람회’는 ‘감귤산업 50년, 미래감귤 50년, 제주감귤 100년의 가치’를 슬로건으로 8일부터 오는 12일까지 5일간 서귀포농업기술센터 일원에서 진행된다.
제주특별자치도(도지사 원희룡)가 주최하고 (사)제주국제감귤박람회조직위원회(위원장 양병식)가 주관하는 ‘2019 제주감귤박람회’는 ‘감귤산업 50년, 미래감귤 50년, 제주감귤 100년의 가치’를 슬로건으로 8일부터 오는 12일까지 5일간 서귀포농업기술센터 일원에서 진행된다.

원희룡 지사는 개막식 이전에 감귤박람회에서 운영되고 있는 우수감귤전시관, 산업전시관, 제주농업관 등 박람회장을 방문해 부스를 운영하는 상인과 도민들을 만나 격려와 응원의 말을 전했다.

특히 우수감귤전시관에서는 올해 최고의 감귤로 선정된 양경준씨(감협 위미지점 조합원) 감귤을 비롯해 우수감귤로 선정된 감귤을 시식하는 등의 행보를 이어갔다.

제주특별자치도(도지사 원희룡)가 주최하고 (사)제주국제감귤박람회조직위원회(위원장 양병식)가 주관하는 ‘2019 제주감귤박람회’는 ‘감귤산업 50년, 미래감귤 50년, 제주감귤 100년의 가치’를 슬로건으로 8일부터 오는 12일까지 5일간 서귀포농업기술센터 일원에서 진행된다.
제주특별자치도(도지사 원희룡)가 주최하고 (사)제주국제감귤박람회조직위원회(위원장 양병식)가 주관하는 ‘2019 제주감귤박람회’는 ‘감귤산업 50년, 미래감귤 50년, 제주감귤 100년의 가치’를 슬로건으로 8일부터 오는 12일까지 5일간 서귀포농업기술센터 일원에서 진행된다.

한편 박람회에서는 국내외 100여 개 업체·기관 및 단체가 참여하고 관람객 10만 명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행사기간 동안에는 감귤컨퍼런스, 바이어 상담회를 비롯해 관람객을 위한 감귤까기 마스터, 감귤 범퍼카, 조물조물 팩토리(Factory), 감귤로 샵(Shop), 감귤따기, 미로원 감귤찾기, 금물과원 전통놀이 체험행사와 감귤도둑잡아라 등 다채롭고 풍성한 행사들이 제공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