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제주올레, 세계 10대 해안 트레일로 선정...'왕관의 보석'이라 찬사
[이슈]제주올레, 세계 10대 해안 트레일로 선정...'왕관의 보석'이라 찬사
  • 현달환 기자
  • 승인 2021.04.09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국 아웃도어 여행전문 매거진이 선정한 세계10대 해안 트레일, 제주올레
반지의 제왕 촬영지 뉴질랜드 밀포트 트랙(Milford Track )과 나란히 이름을 올려
월드 트레일즈 네크워크(World Trails Network ) 설문 조사에 따르면 75%의 트레일 신규 여행자 증가
영국 아웃도어 여행잡지 'Active Traveler Magazine'이 제주올레를 세계 최고 해안산책로 10선으로 선정했다. 출처=Active Traveler Magazine
영국 아웃도어 여행잡지 'Active Traveler Magazine'이 제주올레를 세계 최고 해안산책로 10선으로 선정했다. 출처=Active Traveler Magazine

사단법인 제주올레가 운영하는 제주올레 길이 영국 아웃도어전문 매거진 ‘액티브 트래블러 (Active Traveller)’가 선정한 세계 10대 해안 트레일로 선정됐다고 9일 밝혔다.

액티브 트래블러 매거진은 도보여행, 등산, 카약, 세일링 등을 즐길 수 있는 세계 야외 활동 명소와 관련 장비 등을 소개하는 전문지로, 유럽 도보여행길 10선, 세계 자전거 길 10선,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하이킹 풍경 10선 등을 연재하고 있다.

아시아권에서 유일하게 선정된 제주올레는 세관원의 길이라고도 불리는 1700km의 ‘프랑스 GR34’, 영화 반지의 제왕 촬영지로 잘 알려진 ‘뉴질랜드 밀포트 트랙(Milford Track)’, 원시 하와이를 만날 수 있는 ‘하와이 칼랄라우 트레일(Kalalau Trail)’ 등의 세계 유명 트레일들과 함께 ‘10대 해안트레일’에 이름을 올리며, ‘보물 섬 제주도에서 왕관의 보석과 같은 길’이라고 극찬의 평가를 받았다. 해외 유명한 트레일과 견주어도 손색이 없을 만큼 아름다운 길임을 증명한 셈이다.

액티브 트래블러 매거진은 제주올레에 대해 “한국은 하이킹하면 바로 떠오르는 목적지가 아닐 수 는 있지만 2007년 개장 이후, 한국의 화산섬을 한바퀴 도는 제주올레 길을 걷기 위해 많은 여행자들이 방문하면서 빠르게 달라지고 있다.”고 소개했다.

더불어 “제주올레 트레일의 루트는 해안선을 따라 깊고 푸른 바다와 섬 한가운데 솟아 있는 한라산 산맥의 끝없는 전망을 보여준다. 길을 지나면서 368개의 오름들이나 작은 화산도 볼 수 있다. 제주는 한국에서 ‘보물섬’으로 알려져 있는데, 제주올레 하이킹은 왕관의 보석”이라고 찬사를 보냈다.

한편, 지속되는 코로나19 시대에서 도보여행을 포함한 아웃도어 활동은 세계적으로 붐을 일으키고 있다. 세계 트레일 연합인 월드 트레일즈 네트워크(World Trails Network)에서 10여개국 트레일 단체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 조사에 따르면, 75%의 트레일이 코로나로 인행 국가∙지역 봉쇄 상황에서도 가족단위 혹은 젋은 세대 등의 신규 이용자가 증가했다고 답변했으며, 북미 지역의 경우 트레일 이용자가 200~500% 증가했다.

트레일 이용 문화에 익숙한 기존 방문객들 대비, 새로운 층의 방문객들이 늘어나면서 ‘트레일 이용 시 흔적 남기지 않기’ 에티켓을 준수하지 않는 이용자들에 의한 쓰레기 투기 등의 트레일 훼손 또한 증가하고 있다.

사단법인 제주올레는 이와 같은 환경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올레길 위 쓰레기를 주우며 걷는 ‘클린올레’, 올레길 위 담배꽁초를 주워 담는 ‘나부터 꽁초를 치우자(나꽁치)’ 캠페인, 플라스틱을 수거하여 재활용하여 올레길에 벤치를 설치하는 자원순환 캠페인 등 길 위에서 실천할 수 있는 다양한 환경 정화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