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싱가포르 교두보로 아세안+α 정책 본격화
제주도, 싱가포르 교두보로 아세안+α 정책 본격화
  • 김진숙 기자
  • 승인 2023.01.25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지방정부 차원 외교 영역 확장 ‘시동’…“경제 외연 넓힌다”
오영훈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25일 오전 집무실에서 도정현안 공유 티타임을 갖고, 2025 APEC 정상회의 제주 유치 당위성과 도민 염원을 전달하고 대대적인 분위기 조성에 나서겠다고 표명했다.
오영훈 제주특별자치도지사

제주특별자치도가 제주경제의 외연을 확장하고 국제교류 선도지역으로서 위상을 높이기 위해 제주-아세안+α(플러스 알파) 정책을 본격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오영훈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25일부터 27일까지 싱가포르를 방문해 지방정부 차원의 외교 영역을 넓히고 제주의 아세안+α 정책을 구체화한다.

제주도는 중계무역의 거점인 싱가포르에 통상과 관광 홍보, 국제교류의 거점으로 활용할 해외사무소를 신규 설치해 운영할 계획이다.

싱가포르 해외사무소를 중심으로 아세안+α 정책을 펼쳐 △문화 △관광·투자 △통상물류·미래산업 △농수축산 분야의 교류·협력을 아세안 10개 국가는 물론 중동과 환태평양 지역까지 넓혀나간다는 복안이다.

특히, 오영훈 제주도지사는 이번 국외 출장에서 싱가포르 외교부·국토개발부 선임국무장관과 기업청장, 관광청장 등 현지 정부 고위인사와 연이어 면담을 갖고 제주의 아세안+α 정책을 설명하고 해외사무소 설치 등 제주와 싱가포르의 교류·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한다.

또, 싱가포르여행사협회장과 간담회를 개최해 제주-싱가포르 직항 노선을 활용해 양 지역이 모두 ‘윈윈’할 수 있는 관광 경쟁력 강화 전략을 협의한다.

아울러 도시계획전시관과 싱가포르의 첫 에코타운인 풍골을 둘러보고 도시개발청 부청장과 지속 가능한 도시 구현을 위한 양 지역의 도시계획 정책을 교류한다.

오영훈 제주도지사는 주 싱가포르 한국대사와, KOTRA 싱가포르 무역관, 한인회 및 현지 한국기업인들과 잇따라 간담회를 갖고 제주 상품의 싱가포르 수출 확대를 위한 협조를 당부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싱가포르 톰슨프라자에서 ‘이것이 제주도다’를 주제로 열리는 2023 제주 우수상품 기획전 현장을 방문해 참여기업을 격려할 것으로 보인다.

오영훈 제주도지사는 “제주는 한반도의 끝자락이 아니라 대양을 향한 대한민국의 출발점”이라며 “지리적 이점과 글로벌 브랜드 가치를 활용한 아세안+α 정책은 제주의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제주의 경제 무대를 싱가포르를 시작으로 아세안과 중동, 환태평양 지역으로 확장해 나가겠다”며 “문화, 관광, 통상, 투자 등 해외도시들과 지방정부 차원의 교류와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오영훈 제주도지사는 국외 출장 중 싱가포르에 있는 APEC 사무국을 방문해 2025 APEC 정상회의 제주 유치를 위한 홍보전도 펼친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