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늘 유기재배 문제병해충 방제 기술 개발․보급
마늘 유기재배 문제병해충 방제 기술 개발․보급
  • 현달환 기자
  • 승인 2019.03.15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지역에 알맞은 마늘 유기재배 병해충관리 매뉴얼 개발 등

겨울철 기온 상승과 잦은 강우로 월동채소 병해충 발생환경이 조성되어 앞으로 마늘 밭에서 병해충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도내 마늘 재배 30농가 대상으로 병해충 예찰결과 최근 잦은 강우와 기온상승으로 마늘 녹병, 흑색썩음균핵병, 뿌리응애 등이 예년보다 8일 빠르게 발생되고 있다.

녹병은 봄에 기온이 상승하고 비가 많이 오면 발생하는데 초기에는 잎에 황색의 병반이 나타나고 공기와 빗물을 통해 빠르게 확산되기 때문에 초기 발견 시 병든 잎은 즉시 제거하고 적용약제로 방제 해야 하며

흑색썩음균핵병은 균핵이 토양 중에서 월동하면서 발병하여 인경 전체가 흑색으로 변해 썩게 되며 쉽게 뽑힌다. 배수가 불량한 밭이나 다습한 환경에서 발병되므로 피해를 입은 마늘은 발견 즉시 제거하고 배수로 정비와 적용약제로 방제해야 한다.

뿌리응애는 겨울철이 따뜻할 때 많이 발생하는데 인경기부와 인피사이에 분포하며 집단으로 가해한다. 예찰을 통해 발생 초기에 적용약제를 뿌리까지 충분히 적셔주도록 방제해야 한다.

제주특별자치도농업기술원(원장 송승운)은 2017년부터 2019년까지 3년 간 마늘 유기재배에서 문제되고 있는 흑색썩음균핵병, 녹병, 뿌리응애 등 병해충 방제용 유기농업자재를 선발하고 매뉴얼을 개발 보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2017~2018년에 녹병은 시험포 및 농가포장 2개소에서 시판 유기농업자재 4종을 7일 간격 3회 살포하고 10일 후 발병율을 조사한 결과 방제효과는 3.0%~78.8%로 확인되었다.

흑색썩음균핵병 및 뿌리응애는 마늘 종구에 접종처리 후 유기농업자재별 분무 또는 관주 처리해 1일, 3일, 5일 후 병해충 발생여부를 검증한 결과 흑색썩음균핵병에 대한 유기농업자재 8종의 방제효과는 12.6%~72.6%로 계피추출 성분이 균핵 형성 억제효과가 가장 좋은 것으로 확인되었다.

뿌리응애는 유기농업자재 3종에 대한 방제효과는 52.6~81.6%로 멀구슬나무 추출물 등 2종이 뿌리응애 살충효과가 확인되었다.

올해 추가 시험연구를 통해 △녹병 발생특성과 적정 방제시기 △흑색썩음균핵병 방제를 위한 유기재배에서 효율적인 종구소독체계 규명 △뿌리응애 발생특성과 적정 방제시기 등을 정립할 예정이다.

또한 유기재배 마늘 안정 생산기술 매뉴얼 300부를 제작 보급할 계획이다.

송민아 농업연구사는 ‘월동이 끝나고 봄 생육을 하는 3월에 병해충 발생이 많아지므로 예찰을 통해 초기 방제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관리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전하면서 ‘농약잔류허용기준 강화에 따라 마늘에 등록된 농약인지 확인 후 사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