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창일 회장 “동북아의 관문 제주가 한·몽골 교류를 이끌어 갈 것”
강창일 회장 “동북아의 관문 제주가 한·몽골 교류를 이끌어 갈 것”
  • 현달환 기자
  • 승인 2019.03.12 2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창일 한 ‧ 몽 의원친선협회 회장, 제주-몽골 주요 협력과제 제안
12일 오전 간담회서... 몽골 대통령과 총리 제주포럼 초청 및 제주-몽골 민간 친선협회 설립 등
강창일 의원
강창일 의원

강창일 한-몽골 의원친선협회 회장(더불어민주당, 제주시 갑)이 12일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몽골 의회대표단과의 간담회에서 제주지역과 몽골 사이의 주요 협력과제를 제안했다.

강 회장은 이 자리에서 제주평화포럼(올해 6월 개최예정)에 몽골 대통령과 총리의 참석을 위한 초청의 뜻을 전하고 제주-몽골 민간친선협회 설립에 협조를 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제안은 한-몽골 양국 간 활발하고 꾸준한 교류협력 및 우호증진 방안을 의원외교활동을 통해 모색하는 과정에서 제주 지역과 몽골의 접점에 주목해 이루어 진 것으로 풀이된다.

이 밖에 양국 간 경제협력 및 교육을 통한 인적교류 활성화 방안이 폭넓게 논의됐다.

간담회 자리에서 강 의원은 “역사적으로 살펴보면 제주지역과 몽골은 많은 교류를 통해 서로 많은 영향을 주고 받았다. 한-몽골 소통과 교류를 강화시켜 가는 과정에서 제주는 큰 역할을 할 것이다” 고 밝힌 후 “오늘 제안한 협력 과제가 실천되면 양국 간 상호 이해가 깊어져 한 차원 높은 관계를 형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피력했다.

이 자리에 한국 측에서는 강 회장을 비롯 김두관 한-몽골 의원친선협회부회장(더불어민주당, 경기 김포시 갑)과, 김태년 한-몽골 경제협력포럼 회장(더불어민주당, 경기 성남시 수정구)이 참석했고 몽골 측에서는 돌람도르지 도그토흐수렌 몽골 인민당 원내대표를 필두로 소드놈 친조리그 노동사회부 장관, 체데브 촐몬 국회사무총장, 히시게 냠바타르 의원, 잘바수렌 바트잔단 의원 등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