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민 존중·당원 존중’ 김우남, 첫 생방송 TV 토론 ‘호통정치’ 선보여
‘도민 존중·당원 존중’ 김우남, 첫 생방송 TV 토론 ‘호통정치’ 선보여
  • 현달환 기자
  • 승인 2022.05.18 2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우남 ‘철새정치 전략공천’·부상일 ‘민주당 영입설 삼화부영 정치화’ 맹비판
김우남 후보
김우남 후보

제주시을 첫 TV 토론회 결과 김우남 후보의 정치 연륜에 김한규 후보와 부상일 후보의 굴욕적인 참패로 끝났다.

김우남 후보의 국회의원 12년 도의원 6년의 정치적 경험, 특히 제주도 현황 파악과 주요 현안의 스토리에 상대 두 후보들이 주도권 토론 내내 꾸중을 듣는 듯한 민망함이 연출된 토론이었다.

먼저 민주당 김한규 후보를 겨냥해 부천 소사 공천신청 후 컷오프된 후 강남 출마 낙선 경험을 언급하며 “노무현 김부겸처럼 험지 도전하는 정치인이 되겠다면서 제주시 을 전략공천으로 나온 것이 험지냐”고 되물었다.

이어 “적어도노무현 대통령의 이름은 팔지 말아야 한다”며 “정당을 바꾸는 것보다 지역구를 바꾸는 것이 더 나쁘다”며 풀뿌리 지역정치를 외면한 ‘철새정치’를 비판했다.

국힘의 부상일 후보에 대해서는 삼화부영아파트 조기분양전환사태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것과 허향진 도지사 후보의 일도2동 고도제한 완하 공약을 그대로 제시한 것에 대해 비판했다.

이와 함께 부상일 영입설에 대한 민주당의 잘못도 맹비판했다.

김우남 후보의 마지막 발언에서 이번 선거는 ‘제주도에 살았고 살다가 뼈를 묻을 사람과 제주를 떠나 서울로 갈 사람과의 선거’ 라는 부분에서 도민들의 현명한 선택을 해줄 것을 호소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