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尹 '손짓'에 "세 번이면 스토커…元으로 단일화는 찬성"
원희룡, 尹 '손짓'에 "세 번이면 스토커…元으로 단일화는 찬성"
  • 오경희 기자
  • 승인 2021.10.14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희룡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3일 오후 제주시 도남동 KBS제주방송총국에서 진행된 합동토론회에 앞서 리허설을 하고 있다. 2021.10.13/뉴스1 © News1 오현지 기자

(서울=뉴스1) 최은지 기자 = 원희룡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는 윤석열 후보 측과의 단일화 가능성에 대해 "세 번이면 스토커에 해당하는 것"이라며 "스토커방지법으로 한 번 신고할까 한다"고 밝혔다.

원 후보는 이날 제주KBS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경선 토론회 후 유튜브 '남자훈련소'에 참여해 "제가 요새 등 뒤에 묘한 시선이 꽂히는 것 같아서 목이 간지럽고 닭살이 돋는다"며 이렇게 말했다.

원 후보는 "그 눈길이 어디서 오나 했더니 모 캠프(윤석열 캠프)에서 오는 것 같다"라며 "어제 오늘까지는 '이제 뭐지?' 하면서 보고 있지만, 하루 더 이어지면 세 번이면 스토커에 해당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단일화' 문제에 대해선 "원희룡으로 단일화하겠다는 것 아닌가"라며 "윤석열 캠프에서 못다 이룬 꿈을 제가 대신 다 해드리겠다. 원희룡으로 단일화 찬성!"이라고 덧붙였다.

원 후보는 홍준표 후보에 대해서는 "토론하다 까이면 어디서 이상한 여론조사 수치들만 가지고, 그런 토론 태도는 영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