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현장 중심」 재해예방 사업 추진으로 피해 최소화
서귀포시, 「현장 중심」 재해예방 사업 추진으로 피해 최소화
  • 현달환 기자
  • 승인 2021.09.15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해발생 우려지역 정비 사전 예방
재해발생 우려지역 정비 사전 예방
재해발생 우려지역 정비 사전 예방

서귀포시(시장 김태엽)는 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추진을 위해 금년도에 188억원을 투입해 재해예방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은 지형적인 여건 등으로 침수피해 등 재해발생 우려가 있는 지역을 체계적으로 정비·관리하여 자연재해를 예방하거나 경감시키기 위한 사업으로, 현재 오조지구 등 8개 지구에 배수시설 정비 21.27km, 저류지 설치 9개소(저류용량 22만톤) 등을 추진하고 있다.

신규 사업으로 추진중인 오조지구와 남원지구에 대해서는 편입토지에 대한 보상협의를 진행하고 있으며, 이 과정에서 주민설명회 개최, 관련 분야 전문가 자문 등 다양한 의견수렴을 통하여 합리적으로 실시설계를 진행하고 있다.

또 난산지구와 수망지구에 대해서는 장기간 공사로 인한 지역주민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금년 내 마무리 할 수 있도록 차질없이 공사를 추진할 계획이다.

다가오는 추석연휴를 대비하여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9월 17일까지 현장을 점검하여 개인보호구 착용 및 추락과 끼임사고 예방에 대한 안전의식을 고취하고,

공사현장 내 코로나-19 발생 예방을 위해 방역수칙을 준수하여 현장을 운영할 수 있도록 수시로 현장을 점검할 계획이며, 이와 더불어 노임지급에 대해서도 점검하여 체불임금이 발생하지 않도록 지도·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재해예방 사업을 추진하여 시민의 생명과 재산보호를 위하여 서귀포시의 모든 행정력을 집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