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시민이 직접 만드는 어촌의 미래...어촌뉴딜사업
서귀포시, 시민이 직접 만드는 어촌의 미래...어촌뉴딜사업
  • 강정림 기자
  • 승인 2021.09.13 2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부터 총 5개 대상지에 454억원 투입… 어촌 혁신성장 이룬다
서귀포시(시장 김태엽)는 낙후된 어촌·어항을 통합하고 활성화하여 어촌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자 어촌뉴딜사업을 역점 추진 중이라고 13일 밝혔다.
서귀포시(시장 김태엽)는 낙후된 어촌·어항을 통합하고 활성화하여 어촌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자 어촌뉴딜사업을 역점 추진 중이라고 13일 밝혔다.

서귀포시(시장 김태엽)는 낙후된 어촌·어항을 통합하고 활성화하여 어촌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자 어촌뉴딜사업을 역점 추진 중이라고 13일 밝혔다.

지난 2018년 6월 해양수산부는 어촌의 혁신성장을 견인하고 지속 가능한 성장 토대를 마련하기 위한 ‘어촌뉴딜 300’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어촌뉴딜 300’이란, 국민소득 3만 불 시대에 걸맞게 전국 300여 개의 어촌·어항 현대화를 통해 해양관광 활성화와 어촌의 혁신성장을 견인하는 사업이다.

서귀포시는 2019년 하예항을 시작으로 2020년 신천·태흥2리항, 2021년 온평·하효항이 대상지로 선정되어 추진하고 있다.

어촌주민의 생활공간이자 경제활동 핵심시설인 지방어항 이하 항·포구는 지방비 투입 한계 등으로 낙후되어 주민불편 및 안전문제가 야기되고 어촌의 고령화와 공동화가 진행되고 있었다.

특히 관광·레저 수요 증가로 많은 관광객이 찾음에도, 해상교통 불편 및 부족한 인프라 등으로 어촌의 성장 잠재력이 발현되지 못하였다.

또한 지방어항 이하 항·포구는 별도의 국비 지원 없이 자체 예산으로 개발·관리가 이루어져 변화하는 수요에 대응이 어려웠다.

* 서귀포시 어촌정주어항 및 소규모어항 보수·보강 자체 예산은 연간 7억원 내외

따라서 서귀포시는 해양수산부의 ‘어촌뉴딜 300’사업 선정을 통한 국비 확보 및 대상지별 특화된 사업계획 수립으로 어촌의 혁신성장에 한걸음 다가가고 있다.

* 서귀포시 해양시설사업 예산은 2018년 26억원(국비 4억원)에서 2021년 192억원(국비 106억원)으로 638%(국비 2550%) 증가했다.

서귀포시(시장 김태엽)는 낙후된 어촌·어항을 통합하고 활성화하여 어촌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자 어촌뉴딜사업을 역점 추진 중이라고 13일 밝혔다.
서귀포시(시장 김태엽)는 낙후된 어촌·어항을 통합하고 활성화하여 어촌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자 어촌뉴딜사업을 역점 추진 중이라고 13일 밝혔다.

어촌뉴딜사업은 ▲어촌 접근성 제고를 위한 해상교통시설 현대화 ▲어촌의 핵심자원을 활용한 해양관광 활성화 ▲어촌지역의 혁신역량 강화라는 3대 추진방안에 따라 대상지별 100억원 내외(국비 70%)로 추진되는데 해상교통시설 현대화를 위하여 여객선과 어선, 요트 등이 안전하게 입·출항하고 안전하게 승·하선할 수 있는 접안시설을 확충하고,

* 소규모어항인 서귀포시 하예항은 어촌뉴딜사업을 계기로 이안제 및 요트 계류시설 6선석, 이를 원활히 운영할 클럽하우스를 확보했다.

이용자가 많고 안전사고가 빈번한 항·포구에 안전난간, 구조사다리 및 지능형 CCTV 등 안전시설을 설치·보강한다.

어촌관광 활성화를 위해 지역주민과 분야별 전문가의 의견수렴을 거쳐 대상지별 맞춤형 해양관광 콘텐츠를 발굴한다.

* 중문관광단지와 인접하고, 수려한 자연경관을 갖춘 서귀포시 하예항은 소규모 방문객 중심 해양레저 마을로 발돋움할 계획이다.

* 지방어항인 서귀포시 성산읍 신천항은 가족단위 휴양객을 대상으로 해녀체험·해산물마켓·게스트룸 등을 제공하여 어업인의 소득을 다변화할 계획이다.

* 당일바리 옥돔주낙 어선들의 근거지인 서귀포시 남원읍 태흥2리항은 옥돔 경매체험과 퓨전요리를 제공하고, 위판시설 현대화 등을 통해 명품 옥돔마을을 조성한다.

* 제주 최장 해안선 6km를 보유한 서귀포시 성산읍 온평항은 어촌정주어항으로 혼인지와 연계하여 정주여건을 개선하기 위한 사업계획을 수립하고 있다.

* 서귀포시 효돈동에 위치한 지방어항인 하효항은 인근 관광자원인 쇠소깍 및 검은모래해변과 연계하여 소득창출 및 관광여건 개선사업계획을 수립하고 있다.

서귀포시(시장 김태엽)는 낙후된 어촌·어항을 통합하고 활성화하여 어촌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자 어촌뉴딜사업을 역점 추진 중이라고 13일 밝혔다.
서귀포시(시장 김태엽)는 낙후된 어촌·어항을 통합하고 활성화하여 어촌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자 어촌뉴딜사업을 역점 추진 중이라고 13일 밝혔다.

마지막으로 ‘어촌뉴딜 300’사업기간 종료에도 어촌지역의 자생력·경쟁력 강화를 위해 역량강화사업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먼저 지역의 의견수렴을 통한 현장 체감형 사업발굴을 위해 지역주민, 전문가, 행정기관 관계자가 15명 이내로 참여하는‘어촌뉴딜 지역협의체’를 구성하여 현장 소통을 강화하고 있다.

* 지역주민이 사업을 제안하고, 행정기관과 전문가가 검토하여 보완하는 상향식 사업추진으로 현장의 목소리를 우선 반영할 수 있는 계획수립 구조다.

* 또한 지역주민의 심층 인터뷰, 설문조사를 통한 관광객의 수요 분석 등을 통해 대상지별 맞춤 사업계획 발굴을 유도한다.

또한 어촌6차산업 등의 확대를 통해 과거 생산 위주였던 어촌의 산업구조를 생산부터 유통·가공·체험·관광까지 포함된 융복합 구조로 다변화할 수 있도록 ▲체험프로그램 개발 ▲레시피 개발 ▲브랜드 개발 ▲소득법인 운영 컨설팅 ▲전문가 양성 교육 등 역량강화사업을 역점 추진한다.

* 어촌뉴딜사업 종료기간 이후에는 별도의 예산투입이 어려운 만큼, 지역주민으로 구성된 소득법인이 원활히 운영·관리할 수 있도록 소득사업에 대한 컨설팅부터 사후 시설물 관리방안까지 모두 지원한다.

* 특히 사업 시행에 따른 소득 발생 시, 마을 내 취약계층 등에 환원될 수 있도록 사업계획 수립 시 지역협의체 회의에서 심도 있는 토론을 통해 고민한다.

서귀포시(시장 김태엽)는 낙후된 어촌·어항을 통합하고 활성화하여 어촌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자 어촌뉴딜사업을 역점 추진 중이라고 13일 밝혔다.
서귀포시(시장 김태엽)는 낙후된 어촌·어항을 통합하고 활성화하여 어촌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자 어촌뉴딜사업을 역점 추진 중이라고 13일 밝혔다.

2022년 해양수산부의 어촌뉴딜사업 공모에는 서귀포시 4개 대상지가 신청하였다.

대상지는 ▲대정읍 가파리 ▲안덕면 사계리 ▲표선면 세화2리 ▲대륜동 법환마을이며, 해양수산부는 민관합동 평가단을 구성하여 11월까지 서면·현장·종합평가를 거쳐 12월 초 전국 50개소를 선정·발표한다.

이에 서귀포시는 연말 좋은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지역주민들과 상시 소통하며 평가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김태엽 서귀포시장은 “어촌주민과 방문객 모두가 행복한 어촌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역주민과의 소통을 강화하며 주민체감형 사업추진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서귀포시(시장 김태엽)는 낙후된 어촌·어항을 통합하고 활성화하여 어촌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자 어촌뉴딜사업을 역점 추진 중이라고 13일 밝혔다.
서귀포시(시장 김태엽)는 낙후된 어촌·어항을 통합하고 활성화하여 어촌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자 어촌뉴딜사업을 역점 추진 중이라고 13일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