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한라산의 화려한 외출, 산지천의 새로운 변신
[이슈]한라산의 화려한 외출, 산지천의 새로운 변신
  • 현달환 기자
  • 승인 2021.09.09 1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관광공사, 비대면 경관조성 사업 추진...9월 3일-26일
「산지에 색을 입히다, 컬러풀산지」미디어아트 전시
제주관광공사(사장 고은숙)는 지난 9월 3일부터 오는 11월 27일까지 3개월간 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된 탐라문화광장 일대에서 비대면 경관조성 사업인 「산지에 색을 입히다, 컬러풀산지(컬러풀산지)」를 추진하고 있다고 9일 밝혔다.

제주시 산지교 옆 산지천에 알록달록 화려한 작은 한라산이 세워졌다.

제주관광공사(사장 고은숙)는 지난 9월 3일부터 오는 11월 27일까지 3개월간 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된 탐라문화광장 일대에서 비대면 경관조성 사업인 「산지에 색을 입히다, 컬러풀산지(컬러풀산지)」를 추진하고 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행사 중 메인 프로그램인 미디어아트는 지난 3일부터 오는 9월 26일까지 24일간 운영되고 있다. 특히 제주도와 함께 숨을 쉬고 있는 한라산과 오름을 모티브로 한 ‘힐링 미디어 넷 아트(Healing Media Net Art)’의 경우, 코로나19로 지친 마음의 휴식과 힐링을 제공하기 위해 기획 전시됐다.

이 작업에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문화올림픽 프로그램인 ‘천년향’을 제작·총괄했던 한경아 연출감독과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폐막식을 총괄했던 기술감독이 참여, 제주에 맞은 완성도 높은 미디어 워크를 선보이고 있다.

제주관광공사(사장 고은숙)는 지난 9월 3일부터 오는 11월 27일까지 3개월간 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된 탐라문화광장 일대에서 비대면 경관조성 사업인 「산지에 색을 입히다, 컬러풀산지(컬러풀산지)」를 추진하고 있다고 9일 밝혔다.

제주의 비와 바람에 견딜 수 있는 소재면서 제주에 어울리는 그물과 한지를 활용해 제주다움을 반영한 15M 높이의 한라산과 그 주변을 둘러싼 오름을 형상화한 대형 아트워크(artwork)가 조성됐다.

이와 함께 ‘한라산의 외출’이라는 주제를 통해 화산폭발과 용암이 쌓이면서 만들어진 한라산의 탄생을 이야기하는 오프닝을 시작으로 한라산의 봄, 여름, 가을, 겨울의 정경 이미지를 음악 및 영상과 조명으로 연출했다.

제주관광공사(사장 고은숙)는 지난 9월 3일부터 오는 11월 27일까지 3개월간 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된 탐라문화광장 일대에서 비대면 경관조성 사업인 「산지에 색을 입히다, 컬러풀산지(컬러풀산지)」를 추진하고 있다고 9일 밝혔다.

아울러 「컬러풀산지」사업을 통해 탐라문화광장 일대에선 스트링전구를 설치함으로써 도민과 관광객이 밤에 산책하며 문화를 즐길 수 있는 새로운 공간이 조성됐다. 또한, 산지천갤러리에서 배포되는 이준천 여행스케치 작가(세계일주여행자, 일러스트레이터)의 산지천컬러링맵은 오는 11월 27일까지 3개월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이와 관련, 제주관광공사 관계자는 “코로나19 상황에서 매우 조심스럽긴 하지만, 어려운 시기를 극복하고자 지역을 밝히고 모두의 마음에 긍정의 메시지를 전하고 싶었다”며 “제주에서 이러한 규모 있는 미디어아트는 생소하기 때문에 이번 기회를 통해 다채로운 문화관광 콘텐츠 개발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제주관광공사(사장 고은숙)는 지난 9월 3일부터 오는 11월 27일까지 3개월간 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된 탐라문화광장 일대에서 비대면 경관조성 사업인 「산지에 색을 입히다, 컬러풀산지(컬러풀산지)」를 추진하고 있다고 9일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