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관표 칼럼](3)영주십경 - 정방하폭
[임관표 칼럼](3)영주십경 - 정방하폭
  • 뉴스N제주
  • 승인 2021.08.28 1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관표 시인
사진 작가
영주십경- 정방하폭(사진 임관표 작가)
영주십경- 정방하폭(사진 임관표 작가)

날마다 빈 마음 내려 놓고
혼곤한 이마의 주름살 헤치며
맑은 하늘 푸른 바다 곁으로
님의 아픔 흐르고 흘러
물보라에 무지개 서리고
삼복더위 뿔뿔이 흩어져

비단을 드리운 듯 바라보며
아슬한 물빛 되새겨보니
고뇌 털고 가랑잎처럼 날리는 물보라
시원한 느낌 가슴 속까지 파고드네

오, 승천하는 폭포여!
어둑어둑한 4,3의 아픈 상처 품은 채
바다로 흘러보내네그대들이여!
어둠 속에서 연꽃송이 피어
부디 왕생극락하소서

그래, 예나 지금이나 변함이 없구나.

- 임관표의 '정방하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