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한라 칼럼](89) 인드라망
[장한라 칼럼](89) 인드라망
  • 뉴스N제주
  • 승인 2021.07.13 15:2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한라시인
시와 실천 대표

인드라망 

아하, 목젖이 열리는 순간
다들 신났다
                                           
곶자왈 몽생이도  
형제섬 갈매기도
사라오름 노루까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강미영 2021-07-14 13:26:02
제주의 돌담은 어떠한 각도에서 찍어도 예술입니다. 좋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