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식중독과 코로나19, 최대의 적은 방심
[기고]식중독과 코로나19, 최대의 적은 방심
  • 뉴스N제주
  • 승인 2021.04.07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봉석 서귀포시 공중위생팀장
한봉석 서귀포시 공중위생팀장
한봉석 서귀포시 공중위생팀장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해 식중독 환자 수와 건수가 최근 10년 이래 최저치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식중독 발생 건수는 178건, 환자 수는 인구 100만명 당 53명으로 식중독 관련 통계를 작성한 2002년 이래 가장 낮은 수치다.

주요 원인은 코로나19 대유행으로 국민들이 손 씻기 등 위생에 대한 높은 관심과 집단급식소 이용 환경 변화, 안전관리 강화에 따른 결과로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분석했다.

최근 5년 간 평균 식중독 발생과 비교해 볼 때 발생 건수는 52%, 환자 수는 40% 수준이다.

서귀포시 지역의 최근 3년 간 식중독 발생 환자 수를 봐도 2018년 138명, 2019년에는 11명 이었는데 2020년에는 한명도 발생하지 않았다.

식중독 발생 유형 중 시설별로는 학교 출석일 수가 줄어들면서 집단급식소에서의 식중독 발생 건수 및 환자수가 급감했다.

월별로 보면 통상 식중독이 집중적으로 발생하는 여름철의 경우 특별위생 지도점검, 식중독 예방진단 컨설팅 등 안전관리 강화로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5년 간 평균 여름 폭염일수는 평균 18일에 비해 2020년은 9일이다. 최고기온 30℃ 이상인 날도 40일에 반해 2020년은 26일로 예년의 절반 수준이었다. 이는 폭염일의 감소가 환자 수 감소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요즘 봄철 야외활동 증가와 비오는 날이 많아지고 고온다습한 환경이 만들어지며 언제 어디에서나 식중독 발생 확률이 높아졌다.

또 최근 타 지역 유흥업소 사례와 같이 방역수칙이 잘 지켜지지 않거나 출입 사실을 숨기면 코로나19 특성상 초기 전파력이 높은데다 감염 경로조차 알 수 없는 확진 환자가 언제든지 속출할 수 밖에 없다.

이처럼 업소 이용자나 종사자가 이 정도, 나 하나쯤이야 하는 안일한 생각으로 조금만 방심하면 언제든지 식중독이나 코로나19 감염자가 발생할 수 있다.

이미 답은 나와 있다.

집단급식소나 음식점 등에서 영업ㆍ조리종사자의 식품 유통과정의 온도관리, 조리 온도준수, 안전관리 강화, 손 씻기 등 개인위생 실천과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킨다면 식중독과 코로나19는 쉽게 예방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