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어산 "시 짓기?=객관적 이성+주관적 자아 통해 자기를 찾아가는 깊은 철학적 여행"
이어산 "시 짓기?=객관적 이성+주관적 자아 통해 자기를 찾아가는 깊은 철학적 여행"
  • 뉴스N제주
  • 승인 2021.03.12 21:09
  • 댓글 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어산 칼럼](115)토요 시 창작 강좌
이어산 시인, 평론가

■토요 시 창작 강좌(115)
□철학과 시 짓기

이어산 시인
이어산 시인

인간에 대한 공부를 하자면 철학을 말하지 않을 수 없다.

융이나 칸트, 헤겔 등을 공부하는 것이 철학입문의 초보과정이지만 이것은 현대시 짓기에서도 중요한 기초 이론의 바탕이 되므로 앞으로 “철학적 사고와 시 짓기”를 어렵지 않도록 가볍게 풀이하여 가끔 소개하고자 한다.
사람의 본성은 자기중심적이고 이기적인 특질을 지니고 있다.

다만 인격이라는 도덕률이 이를 제어하거나 조응하도록 함으로써 사회의 공동체는 유지된다. 이런 현상을 융(Jung)은 페르소나(Persona)를 들어서 설명하고 있는데 페르소나(Persona)는 배우가 쓴 가면을 의미하는 라틴어의 어원을 가지고 있다. 즉 모든 사람은 이중적이고 다양한 잠재인격을 감추고 살아간다는 것이다.

‘페르소나’는 가상이며 2차원적인 현실이다. 시에서도 자주 언급되는 것이 바로 이 ‘페르소나’다. “나와 다른 나” 즉 “화자”라는 가면을 통하여 시마다 다른 얼굴로 나타나기 때문이다.

우리가 살아가면서 환경이나 관계에 따라서 실제 성격과 다른 가면을 쓰고 있다. 인간이 살아가려면 어쩔 수 없이 일종의 다중인격도 필요하다. 다만 그것을 적절하게 사용할 수 있는 인격의 균형을 가져야 사람으로서의 대우를 받는다.

융의 이론을 빌리자면 인간(인생)은 자아(自我)가 자기(自己)를 실천해가는 과정이라고 했다. 여기에서 ‘자아’란 의식의 주인인 나, 즉 자기를 인식하는 일인데 이 일이 철학적 탐구의 최고 목표라고도 할 수 있다.
그러나 자아(自我)와 자기(自己)의 차이는 엄청나다.

자아(ego)는 의식의 중심부다. 즉 감각을 통해서 받아들여진 정보를 생각하는 센터다. “내가 알고 있는 나”다.
반면 자기(self)는 자아가 의식하지 못하는 자신의 잠재성이라고 할 수 있다.

나도 잘 모르는 내 자신의 본성이다. 자기는 자아가 의식적으로 탐색할 때에만 그 모습을 드러낸다. 그 모습은 수용할 수 없는 형태로도 드러나는데 자신이 생각하지 아니했던 모습으로 나타나기도 한다.

모든 인간은 살아가면서 발생하는 문제들과 끊임없이 불화하거나 갈등하면서도 자기를 성찰하며 자신의 정체성, 즉 자아를 찾아가는 여행을 한다.

그러나 자아(ego)는 자존심으로 나타나기도 하는데 좀처럼 자기(self)에게 굴복하지 않으려고 한다.
있는 그대로의 나의 모습을 받아들이는 것을 ‘자기수용(self acceptance)’라고 한다.
시에서 때로는 자기수용도 필요하지만 자기를 새롭게 하려는 노력은 끊임없이 요구된다.

따지고 보면 시 짓기는 객관적 이성과 호환되지 않은 주관적 자아를 통해서 자기를 찾아가는 깊은 철학적 여행을 하는 일이다. 이를 가장 적절하게 표현한 시가 「자화상」이다. 시인은 이를 통해 획일화, 규격화 된 것들에 저항하고 자신의 이상과 세계관을 드러내게 되는데 이를 ‘시인의 진술’이라고 한다.

그 진술은 결국 “나는 누구인가?”를 온갖 시적 소재, 언어의 결정체를 동원하여 표현한 문학 장르가 시다. 그래서 인간과 직, 간접 의미망으로 연결되지 않은 시는 공허하다. 가령 아무리 절절하게 봄을 노래한 꽃 타령이라 할지라도 철학적 진술이 없으면 비시(非詩)일 가능성이 높다.

오늘은 다음에 열거한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시인들의 자화상 시를 한주 동안 읽어보고 그 느낌을 댓글로 달아보기를 권한다. 어떻게 자아를 통해 자기를 성찰해 가는지에 주목하기 바란다. 잘된 내용 몇 편을 선정하여 시집을 보내드리려고 한다.

숙제 : 박세영, 권환, 서정주, 윤곤강, 윤동주, 노천명, 이 상 시인의 ‘자화상’을 읽고 느낌 쓰기

이주의 디카시 한 편 소개
                  
계란 파동

계란 파동 사진=조문정
계란 파동 사진=조문정

      아파트만큼 올라가는 계란값
     내려올줄 모른다
  봄이 지면 내려올까
                      _ 조문정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유호종 2021-03-13 20:43:31
아무리 절절하게
봄을 노래한 꽃타령이라
할지라도 철학적 진술이 없으면 비시일 가능성이 높다

자화상
나는 누구인가?
나는 누구에 의해 여기 있으며
나는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는가

깊이 숙고해보겠습니다
강의
감사드립니다
배웁합니다

계란파동
조문정 시인님
축하드립니다

고바다 2021-03-13 20:39:12
조문정시인님 계란파동 잘
읽고 갑니다.
계란파동인지도 모르고 지내왔는데 읽다보니 생각나더군요.
아!!!하고.

고바다 2021-03-13 18:28:28
또 다른 나를 찾아갑니다.
교수님 진지하게 한 줄이라도
읽을수 있는 공간에 다시한번
감사합니다

노아 2021-03-13 18:25:32
그 분들이 다져놓은 터전 위에서 누리며 살아가는 입장에서 송구스러운 글이지만 저는 서툴지만 결이 다른 문장으로 나름의 자화상을 그려보았습니다.



꿈꾸는 자화상
권준영


새벽녘에 또 배낭 메고 하늘 나는 꿈을 꾸었다. 이미 수십 번 아니 수백 번 쯤 꾸었던 꿈인데도 속옷이 촉촉하게 땀에 젖었다.

기지개를 켜기도 전에 누운 자세로 손거울을 집어들고 얼굴을 비쳐 본다. 머리칼은 희어지고 주름은 늘었지만 표정은 여전히 영락없는 어린 아이다. 반백의 곱슬머리 아래 팔자주름이 더 깊어진 것이 날개 없이 공중을 유영하느라 꽤 힘들었던 모양이다.

코로나19 팬데믹 때문에 외출을 못한 지가 1년이 훨씬 넘었는데 꿈속에서 나는 소년 시절의 로망이었던 아프리카 초원 위를 날고 있었다.

아프리카 여행 첫날 폴린의 침대 위에서처럼 나는 모기장 위로 지붕을 뚫고 응고롱고로 야생의 땅으로 비웅비웅 날아 갔다. 날면서 새로운 꿈을 꾸었다.

잠이 깨거든 TV쇼에 출연하

노아 2021-03-13 18:22:45
교수님, 감사합니다.
건강 회복하셔서 토요 강좌에 다시 출석할 수 있게 해주시니 기쁘고 반갑습니다.

과제를 받고 오전 내내 여덟 분 시인들의 자화상을 탐독했습니다.
암울했던 일제 치하에서 자기 모습과 다른 자화상을 그려야 하는 시인들의 울분과 고뇌, 상실감과 슬픔을 되짚어 보는 시간이었습니다.
과제 덕분에 단편적으로나마 자화상도 그려볼 수 있었고요.

철학이나 심리학이 전공 분야가 아니라서 다 이해할 수는 없었지만 시대가 다름에도 불구하고 여덟 분의 자화상에 부분적으로는 내 모습도 들어 있다고 느꼈습니다.

논문에서는 자화상을 상상 또는 상징으로 나누고 나르시즘 자화상과 분열의 자화상, 그리고 오이디프스 자화상과 이중 자화상으로 구분하여 설명하고 있었는데 시의 흐름이나 표현이 다를지라도 동시대의 기본 정서에는 큰 차이가 없었겠다고 생각하며 감상을 했습니다.

그 분들이 다져놓은 터전 위에서 누리며 살아가는 입장에서 송구스러운 글이지만 저는 서툴지만 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