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시민이 참여하는 문화도시 문화공유공간 재생 기록추진
서귀포시, 시민이 참여하는 문화도시 문화공유공간 재생 기록추진
  • 현달환 기자
  • 승인 2021.02.23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토피아 갤러리 영상 기록 제작 강의 실시
시민이 참여하는 문화도시 문화공유공간 재생 기록추진
시민이 참여하는 문화도시 문화공유공간 재생 기록추진

서귀포시는 문화도시 문화공유공간으로 새롭게 조성되는 유토피아 갤러리에 대한 철거 및 재생 과정 영상 기록을 추진한다고 23일 밝혔다.

문화도시 문화공유공간 재생에 따른 기록 작업을 위하여, 시는 업체를 통하여 영상제작 위탁을 하는 방법이 아니라, 시민들이 참여하여 시민들의 시각으로 기록화 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하였다. 그리하여 2020년 창의문화캠퍼스 문화미디어 대학 수강생 및 수료자와 함께 영상작업을 하도록 기획하였는데, 2월 20일부터 5월까지 유토피아 갤러리 재생 촬영 실전 강의를 마련하여 창의문화인재의 양성을 위한 영상제작 실습과정이 진행된다.

수업 대상은 2020년 문화도시 창의문화캠퍼스의 문화미디어대학(제 3대학)의 수강생 및 수료자들 중에서 3명을 모집하였으며 문화미디어 대학 주강사인 김승환 작가와 함께 영상 기록 및 제작에 관련한 실습 수업을 시작했다.

문화도시 창의문화캠퍼스는 지역의 문화인재를 육성하기 위한 사업으로 2020년에 노지문화기획학교, 문화미디어학교 등 총 6개의 대학이 진행됐다.

시민이 참여하는 문화도시 문화공유공간 재생 기록추진
시민이 참여하는 문화도시 문화공유공간 재생 기록추진

서귀포 유토피아 갤러리는 칠십리 시 공원 위치하고 있으며 작가의 산책길에 포함되어 주택으로 활용하던 공간을 재구성하여 갤러리화한 문화 공간이다. 시설 노후와 안전등급 기준 이하로 인해 잠시 운영을 중단하였다가, 2020년 하반기부터 문화도시 문화공유공간으로 재생하기 위한 사전 행정절차 이행을 추진하고, 2021년 2월 철거를 시작으로 시설공사를 실시하여, 2021년 하반기에 시민들의 문화공간으로 재생되어 오픈 할 예정이다.

창의문화캠퍼스 수강생들의 재생 과정 기록을 위한 강연과 편집과정이 끝나고 산출된 유토피아 갤러리 영상 제작물은 향후 재탄생되는 유토피아 갤러리에 상시 전시 할 예정이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유토피아 갤러리에 대한 영상제작은 시민들의 삶의 기억이 담긴 공간을 재현해 내는 것으로 사라져 간 공간에 대한 추억과 향수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아카이빙 자료로도 활용될 예정이다.”라고 하며, “창의문화캠퍼스를 통하여 양성된 문화인력과 함께 사업을 발굴하고, 시민이 주도적으로 참여하는 방안을 연구하여 문화도시 시민 체감도를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시민이 참여하는 문화도시 문화공유공간 재생 기록추진
시민이 참여하는 문화도시 문화공유공간 재생 기록추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