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행복한 한의진료 복지 실험
서귀포시, 행복한 한의진료 복지 실험
  • 현달환 기자
  • 승인 2021.02.23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의원 방문하지 않고, 집에서 한방 진료
임광철 효돈동장
임광철 서귀포시 주민복지과장

서귀포시(시장 김태엽)는 지역사회 통합돌봄 사업으로 서귀포시 한의사회(회장 강준혁)와 협업하여 방문 한의진료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사업 대상은 ① 요양병원 장기입원 후 퇴원 노인 ② 단기입원(골절, 뇌질환)후 퇴원 노인 ③ 노인복지 시설 퇴소 노인 ④ 장기요양 등급 외 판정 노인 ⑤ 신규 등록 장애인노인(독거 및 노인부부) ⑥ 75세 이상 돌봄사각지대 노인이다.

사업내용은 어르신의 집을 한의사가 연간 8회에 걸쳐 직접 방문하여 건강상담, 진맥, 침, 뜸, 부황, 한방약제 등 한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2020년에는 서귀포시 6개 한의원이 참여하여 총 67명의 어르신에게 한의 서비스를 제공하였다. 대상자 67명은 고혈압, 당뇨, 관절염, 변비 등 만성질환을 앓고 있는 노인으로, 한의원 방문 없이 집으로 한의사가 방문해 진료했다.

서귀포시는 올해에도 한의진료 사업을 추진할 계획인데, 서비스를 원하는 노인은 읍면동 통합돌봄창구에 문의 및 신청하면 된다. 신청 대상은 소득에 상관없이 장기입원 후 퇴원 노인 등 6개 유형에 해당되어야 한다.

임광철 서귀포시 주민복지과장은 "방문 한의진료 사업이 복지와 의료를 융합한 복지 실험”으로, 복지가 수급자와 의료급여 사업 중심에서, 의료 등 복지 화두를 넓혀가고 실천하는 마중물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