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응급환자 최적 이송으로 골든타임 확보
제주도, 응급환자 최적 이송으로 골든타임 확보
  • 강정림 기자
  • 승인 2021.02.17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이 직접 뽑은 행정안전부 7대 중점 협업과제로 선정돼
도·소방안전본부·제주해경·종합병원 등 협업으로 응급 현장 신속 대응
제주해양경찰서, 추자도서 응급환자 A씨 119구급차량에 안전 이송
제주특별자치도는 17일 응급환자 발생 등 긴급 상황 시 골든타임 확보를 위한 소방·의료기관·민간 협업 사례가 국민 3천700여 명이 참여하는 국민 심사를 거쳐 행안부 중점 협업 과제로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데이터에 기반해 최적의 경로로 응급환자를 이송하는 제주도의 응급의료 거버넌스 구축사업이 행정안전부의 2021년 7대 중점 협업과제로 뽑혔다.

제주특별자치도는 17일 응급환자 발생 등 긴급 상황 시 골든타임 확보를 위한 소방·의료기관·민간 협업 사례가 국민 3천700여 명이 참여하는 국민 심사를 거쳐 행안부 중점 협업 과제로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행안부는 국민중심의 칸막이 없는 정부 실현과 국민 생활과 밀접한 협업 과제 발굴 운영을 위해, 중앙행정기관·지자체·공공기관의 협업과제 254개를 신청받아, 내부·전문가 심사 및 국민 투표를 거쳐 7개를 올해 협업과제로 선정했다.

골든타임 확보를 위한 응급의료 거버넌스 구축은 실시간 관제 모니터링을 통해 응급환자를 전원하는 최적 경로를 확보하는 사업이다. 제주도, 제주소방안전본부, 제주해양경찰청, 종합병원, 보건소, 의용소방대, SK텔레콤 등이 참여한다.

* 전원(傳院) : 해당 병원의 의료제공 능력(의료진, 장비등)을 초과하는 응급환자를 의료인의 책임하에 적절한 치료가 가능한 상급․전문병원으로 이송하는 것

당초 플랫폼 구상은 제주지역이 매년 1,500만 명의 관광객이 입도하고, 지역 특성상 외곽지가 많아 현장출동 시 신속·정확한 대응을 위해 골든타임 확보가 필요하다는 인식에서 출발했다.

특히 긴급 상황 발생 시 의료기관과 보건소 등의 현장 출동 상황이 공유되지 못했던 문제점들을 해결하기 위해 부서간의 협업으로 초정밀 위치정보 기술과 빅데이터를 적용해 현장 대응 체계를 개선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행안부 2020 자치단체 협업 지원사업 공모 사업에도 선정됐던 ‘데이터 기반 초정밀 소방관제 통합 플랫폼’ 구축 사업이 2월 중 완료되면 앞으로 소방차의 재난 현장 출동 상황을 119 종합 상황실에서도 관제할 수 있게 된다.

▲응급환자 발생 시 출동 차량의 최적의 응급실 안내를 위한 ‘실시간 응급의료 이송 전원협의 거버넌스’ 구축 ▲ 건물 화재 시 소방대원 및 신고자의 수색과 현장 출동의 정확성 확보를 위한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적용한 위치탐지 플랫폼 구축 등 최적의 ICT 정보기술을 활용한 실시간 상황 관제로 보다 발 빠른 현장 대응 시스템이 마련될 전망이다.

이번 협업과제 추진을 위해 관계기관(병원, 보건소, 민간기업 등)들이 추진 초기 단계부터 목표와 추진계획을 협의해 합동으로 추진할 수 있는 태스크포스를 구성해 운영할 예정이다.

윤형석 미래전략국장은 “응급환자 발생 시 치료 가능한 병원에 연결하고 병실을 확보하는 등 상황별로 신속·정확한 응대서비스가 가능하도록 협업해 골든타임 확보를 위한 체계를 구축해 나가겠다”며 “제주의 현안 문제를 해결하여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고,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확실한 협업 성과가 도출되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