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한라 칼럼](80)반려 詩
[장한라 칼럼](80)반려 詩
  • 뉴스N제주
  • 승인 2021.01.25 20:20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카시/장한라 시인
도서출판 시와실천 대표

반려 詩

사진=장한라 시인
사진=장한라 시인


시를 명상한다는 것은
주인을 무조건 사랑하기 때문이네

시 쓰는 주인을 닮아
오늘도
밥이 되는 시 앞에 엎드리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장호익 2021-03-01 09:51:52
ㅋ 서당개 삼년이면 풍월을 읊는 다드니!

자연인 2021-02-18 19:04:15
허허 참 신기한 강아지일세.

백서진 2021-01-26 15:37:05
토미는 천재에요
귀여운 토미 사랑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