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형 아동문학작가, 제25대 제주문인협회 회장 선거 등록...“사실상 당선”
박재형 아동문학작가, 제25대 제주문인협회 회장 선거 등록...“사실상 당선”
  • 현달환 기자
  • 승인 2021.01.12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철호 시인, 고연숙 수필가, 문순자 시조시인 부회장..."1월26일 당선증 교부"
박재형(아동문학) 회장 후보, 김철호(시인), 고연숙(수필가), 문순자(시조시인) 부회장 후보(좌로부터)
박재형(아동문학) 회장 후보, 김철호(시인), 고연숙(수필가), 문순자(시조시인) 부회장 후보(좌로부터)

한국문인협회 제주특별자치도지회(회장 고운진, ‘제주문인협회’)는 제25대 회장에 박재형 아동문학작가의 선임이 사실상 확정됐다고 12일 밝혔다.

제주문인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10일 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강방영, 위원 이을순, 송미경, 이창선, 고운진)를 구성, 제24대 신임 임원선거 일정을 공고한 이후 12월 16일부터 31일까지 회장 후보등록을 접수한 결과 박재형 작가가 단독으로 입후보했다고 전했다.

제주문인협회 선거규정상 단독후보는 결격사유가 없는 한 무투표 당선된다.

박 회장후보의 러닝메이트인 김철호 시인, 고연숙 수필가, 문순자 시조시인 3명은 부회장을 맡는다.

이들 25대 신임 임원진이 내건 화두는 ‘다이내믹 제주문협’, 즉 ‘협회 회원의 평균 나이가 높아졌지만 열정은 같다며 미래를 위해 젊은 회원들을 확보하는 일도 매우 중요한 일이라고 생각하여 젊은 문인들이 활동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하는 데 노력한다는 복안이다.

제주문협 관계자는 “이번 당선증은 선거예정일인 오는 26일에 수여된다”며 “단독 후보등록으로 정관에 따라 선거일로부터 1주일 이내에 총회를 열고 새 임원진이 공식 출범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약사항
△소통하고 참여하는 제주문인협회 만들기
-홈페이지.문자.리플렛을 통한 행사 알리기
-회원 간의 소통활성화를 위한 분위기 조성
-창작동기 부여를 위한 행사 및 문학기행 추진
-홈페이지 선용을 통한 활성화
△창작의욕을 높일 수 있는 분위기 조성
-'제주문학'발간의 내실화
-규모있는 행사 추진을 위한 재정확보
-회원들의 창작 의욕을 고취하기 위한 문학창작교실 운영
△창작물의 존중
-회원들의 창작집 공공도서관 및제주문학관 소장 추진
-서점에서 회원들의 신간이 판매될 수 있도록 여건 조성
△혁신으로 다이내믹한 제주문인협회 만들기
-제주신인문학상 대학가에 홍보
-젊은 문인들을 영입하기 위한 풍토 조성

▲박재형 회장 후보자 프로필

1973년 제주교육대학 졸업
1990년 제주교육대학교 졸업
1997 제주교육대학교교육대학원 국어교육 전공(교육학 석사)
1980 제주문인협회 가입
1990 제주문인협회 사무국장
1999 제주문인협회 부회장
2015 국제 PEN한국본부 제주지역위원회 회장
1983 ‘아동문예’ 신인상
1985 기독교 아동문학상
1991 계몽아동문학상
2004 제주문학상
2013 한국동화 100년 100명의 작가 선정
2018 서울문화재단 창작기금 수혜.
동화집 ‘이어도를 찾는 아이들’, ‘이여도로 간 해녀’, ‘까마귀 오서방’ 등 다수
서귀포학생문화원장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 정책기획 과장, 실장
백록초 교장 역임

▲김철호 부회장 후보자
1975 제주대 법학과 졸업(법학사)
1982 제주대 교육대학원 교육행정 전공
2003 한국문인협회.한국공무원문학협회.한국카톨릭문인회,백두산문인회,제주영주문학회,제주한림문학회원
2000 월간한국시 당선
저서-시집 ’그리움 한 조각‘, ‘숨비소리 너머’,한림고등학교 교감 역임

▲고연숙 부회장 후보자
1977년 제주교육대학
2004 제주문인협회
2009 제주여류수필문학회장
제주수필과비평작가 회장
제14회 황의순 문학상
제1회 제주어문학상
저서-수필집 ‘내 삶의 아름다운 변주’, ‘노루의 눈물’, 아름다운 뒷모습‘, 노을에 물들다’
남광초 교장 역임

▲문순자 부회장 후보자
2005 한국방송대 국문학과
2004 제주문인협회 가입
1999 농민신문신춘문예 당선
2007 시조시학 젊은 시인상 수상
저서 - ‘파랑주의보’, ‘아슬아슬’, ‘어쩌다 맑음’, 시선집 ‘왼손도 손이다’ 등 다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