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 2021년 도시디자인 분야에 26억 원 투입
道, 2021년 도시디자인 분야에 26억 원 투입
  • 강정림 기자
  • 승인 2021.01.12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람과 자연의 가치를 우선하는 도시디자인 구축’ 목표로 3개 핵심과제 운영
제주도청
제주도청

제주특별자치도(도지사 원희룡)는 2021년 ‘사람과 자연의 가치를 우선하는 도시디자인 구축’을 목표로 3개 핵심과제에 대해 26억 원을 투입해 추진할 계획이라고 12일 밝혔다.

제주도는 △안전하고 쾌적한 유니버설디자인 환경 조성 △도민의 생활 속에서 체감하는 공공디자인 △청정제주 보전을 위한 경과 및 도시 관리 등을 핵심과제로 추진할 계획이며, 상세 내용은 다음과 같다.

(유니버설디자인 분야) 제2기 유니버설디자인 기본계획(2021~2025년) 사업의 단계적 추진을 통한 표준모델 제시를 위해 유니버설디자인 활성화 구역 및 시범사업 추진 등 유니버설디자인을 적용한 공공공간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간다.

또한, 홍보·교육, 민간 확산사업 활성화와 제2회 국제엑스포 개최 등 다양한 콘텐츠를 활용해 도민 인식 확산을 통한 유니버설디자인 공감대 형성 등 안전하고 쾌적한 유니버설 디자인 환경을 조성해 나간다.

▷공공공간 유니버설디자인시범사업:3개소, 2억1000만원
▷유니버설디자인 활성화 시범사업: 2개소, 2억8000만원
▷유니버설디자인 공감대 형성 사업: 제주 국제유니버설디자인 엑스포 (2억1000만 원), 홍보·교육 강화 사업(8000만 원) 등

(공공디자인 분야) 공공디자인 진흥위원회 운영 활성화와 공공디자인사업에 대한 디자인 전문가 지원 컨설팅 등 공공디자인 총괄·관리체계 구축을 위한 기반을 확립한다.

특히, 제주형 공공시설물 표준디자인 보급 확대와 통합 공공디자인 시범거리 조성 등 공공디자인 인식 확산을 위한 실증 및 시범사업 추진으로 도민의 생활 속 체감하는 안전하고 쾌적한 공공디자인을 추진한다.

▷공공디자인 진흥위원회 심의 운영 및 컨설팅: 1억400만원
▷게시판, 안내사인 등 표준디자인 시설물 실증사업: 1식, 1억원
▷통합 공공디자인 시범거리 조성: 1식, 5억원 등

(디자인기획 분야) 지역 특수성과 시대를 반영한 「제주특별자치도 경관관리계획」 재정비와 경관 조례 개정 등 체계를 구축하고 난립하는 불법 옥외광고물 강력 정비 등 제주 가치를 키우는 경관 및 도시환경을 조성해 나간다.

이어, 서귀포시 대정읍에 범죄예방 환경디자인사업을 추진하는 주민과 함께하는 안심마을 환경 조성 등 청정 제주보전을 위한 경관 및 도시 관리를 추진한다.

▷옥외광고물 관련 사업: 7개 사업, 7억1800만원
▷범죄예방환경디자인사업: 1식, 2억1000만원 등

고우석 道 도시디자인담당관은 “주요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해 제주 곳곳에 디자인이 스며들어 도민의 삶의 질이 더 나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제주도는 2020년에 유니버설디자인 대상(한국유니버설디자인협회), 공공부문 공간혁신 우수사례 우수기관(행정안전부), 우수디자인 동상(산업통상자원부), 제5회 대한민국 범죄예방대상 공공기관 우수(경찰청·중앙일보) 등 도시디자인 분야 전국 중앙단위 평가에서도 좋은 결과를 거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