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의회]제주지역 전지훈련 유치 계획 및 인센티브 지원, 응답자 93.9%가 관련 정보 몰라
[도의회]제주지역 전지훈련 유치 계획 및 인센티브 지원, 응답자 93.9%가 관련 정보 몰라
  • 현달환 기자
  • 승인 2021.01.05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체육진흥포럼 이승아 대표의원, 제주지역 전지훈련 유치 실태 및 인식조사 연구조사 실시
이승아 의원
이승아 의원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제주체육진흥포럼 이승아 대표의원(더불어민주당, 오라동, 복지안전위원회)은 '제주지역 전지훈련 유치 실태 및 인식조사'를 실시했다고 5일 밝혔다.

이 조사는 크게 고부가 체육사업의 하나인 전지훈련을 들 수 있는데, 실제 수용태세의 입장에서 전지훈련을 온 지도자, 선수들과 체육시설 인근 지역주민들을 대상으로 인식조사를 하게 된 것이다.

이번 인식조사는 제주도에 전지훈련을 온 지도자와 선수들의 인센티브, 만족도 및 인식, 그리고 지역주민들을 대상으로 전지훈련 관련 의견에 대해 조사했고, 체육시설의 인프라 조성 방향과 전지훈련에 대한 유치, 대응 전략을 마련하는데 있다.

이번 조사는 2020.11.23.~12.4일까지 전지훈련 관련 지도자(도외 56명), 선수(도외 258명), 지역주민(109명) 423명을 대상으로 실시했으며, 온라인과 대면조사로 G-power 3.1프로그램을 사용하여 효과크기는 0.20, 유의수준은 0.05, 검정력은 0.95이다.

주요 조사내용을 보면, 제주지역 전지훈련 경험과 계획 여부, 전지훈련 유치 계회 및 인세티브 지원 인지 여부, 전지훈련 장·단점, 전지훈련 만족도 및 인식, 제주지역 전지훈련 관련 지역주민의견, 제주지역 전지훈련 관련 물리적 환경평가 등에 대해 조사하였다.

여기서 도출된 조사결과를 보면, 첫째 지도자 및 선수들의 제주지역 전지훈련 관련 특성은 제주지역 전지훈련경험(방문이력)은 55.1%이며, 향후 전지훈련 계획여부는 53.9%가 있다고 답변하고 있고, 그 중에서 제주지역의 전지훈련의 선호지역은 제주시 67.2%, 서귀포시가 32.8%로 나타났다.

둘째, 지도자와 선수들에게 지원하는 제주지역 전지훈련 유치 계획과 인센티브 지원사항을 살펴보면, 제주지역 전지훈련 유치 계획 및 인센티브 지원 관련 분석에서는 응답자의 대다수(총93.9%)가 관련 정보를 알지 못한다고 하고 있어 눈길을 끌었다.

셋째, 제주도에 전지훈련을 온 지도자와 선수들의 제주지역 전지훈련 만족도 및 인식을 보면, 제주지역 전지훈련은 전반적으로 만족한다는 의견이 76%가 나왔다.

그 중에서 제주전지훈련의 장점은 훈련환경 만족의견이 46.1%이며, 그 밖에 기후, 훈련집중, 관광, 자연환경 순으로 만족의견이 있었다.

제주지역 전지훈련의 단점은 물가 상승 문제 의견이 23.2%이며, 그 밖에 교통 불편, 훈련시설 부족 및 개선, 날씨(강한바람), 인센티브 부족, 편의시설 부족 등의 순으로 의견이 있었다.

넷째, 제주지역 전지훈련에 대한 지역주민들의 의견을 보면, 선수단 방문만족도는 39.4%, 경제활성화 관련 긍정적 영향은 82.1%, 전지훈련 선수단에 대한 인센티브 지원여부는 60.8%가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식조사를 마친 이승아 대표의원은 “이 조사를 실시하게 된 배경에는 체육은 사업으로서 경제적 파급효과는 물론, 도민건강을 담보하고 있다"며 "특히 전지훈련은 투자대비 경제적 활성화를 가장 크게 이끌어 낼 수 있는 분야로서 제주의 전지훈련에 대한 입지, 환경, 수용태세를 확인하기 위해 이 조사를 실시했고, 향후 체육산업이 경제와 함께 할 수 있는 발전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기초 조사로서 그 의미가 있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현재 체육진흥포럼은 이승아대표의원, 강철남의원, 강충룡의원, 김장영의원, 문종태의원, 박원철의원, 박호형의원, 안창남의원, 좌남수의원 등 9명이 활동 중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