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문 교육감 “‘고요한 밤 거룩한 밤’으로 안전한 성탄절 보내길”
이석문 교육감 “‘고요한 밤 거룩한 밤’으로 안전한 성탄절 보내길”
  • 현달환 기자
  • 승인 2020.12.23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석문 교육감 23일 성탄절 인사말
“하나되기에 ‘코로나19 종식’ 성탄절 소망 이룰 것”
이석문 교육감은 23일 오후 1시30분 도교육청 기자실에서 대책 내용과 함께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앞두고 도민들에게 드리는 말씀’을 발표했다.
이석문 제주특별자치도교육감은 23일(수) 성탄절 인사말을 내고 “서로를 위해 하나되기에 우리는 ‘코로나19 종식’이라는 성탄절의 기적을 소망하고 결국 이뤄낼 것”이라고 밝혔다.

이석문 제주특별자치도교육감은 23일(수) 성탄절 인사말을 내고 “서로를 위해 하나되기에 우리는 ‘코로나19 종식’이라는 성탄절의 기적을 소망하고 결국 이뤄낼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함께 이석문 교육감은 “성탄절에도 안전한 거리두기는 이어져야 한다”며 “캐롤의 제목처럼, 집에서 가족들과 함께 ‘고요한 밤, 거룩한 밤’을 보내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석문 교육감은 “캐롤은 울려 퍼지지만 분위기는 가라앉았다. 설레임이 아닌 걱정이 마음을 채운다”며 “코로나19로 예년과 다른 성탄절을 맞는다”고 말했다.

이 교육감은 “성탄절의 따뜻함은 이미 살아 움직이고 있다”며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자발적으로 연대하고 있다. 어려움에 처한 한 사람, 한 사람을 위해 사랑을 나누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연말의 풍요로움과 새해 희망이 가득한 성탄절 연휴 되길 바란다. 메리 크리스마스”라고 덧붙였다.

◆이석문 교육감 성탄절 인사말 전문

캐롤은 울려 퍼지지만 분위기는 가라앉았습니다.

설레임이 아닌 걱정이 마음을 채웁니다.

코로나19로 예년과 다른 성탄절을 맞습니다.

우리 삶에 성탄절의 따뜻함은 이미 살아 움직이고 있습니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자발적으로 연대하고 있습니다.

어려움에 처한 한 사람, 한 사람을 위해 사랑을 나누고 있습니다.

서로를 위해 하나되기에, 우리는 ‘코로나19 종식’이라는 성탄절의 기적을 소망하고 결국 이뤄낼 것입니다.

성탄절에도 안전한 거리두기는 이어져야 합니다.

캐롤의 제목처럼, 집에서 가족들과 함께 ‘고요한 밤, 거룩한 밤’을 보내시길 바랍니다.

연말의 풍요로움과 새해 희망이 가득한 성탄절 연휴 되십시오.

‘메리 크리스마스’

<이석문 제주특별자치도교육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