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속보] 도, "국제학교 학생·교직원 254명 전원 음성 판정"
[코로나19 속보] 도, "국제학교 학생·교직원 254명 전원 음성 판정"
  • 강정림 기자
  • 승인 2020.11.20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오후 10시 50분 국제학교 학생·교직원 254명 전원 음성 판정
지역사회 확산방지 위해 타 지역 방문자 중 유증상 보일시 진단검사 지원
제주특별자치도(도지사 원희룡)는 코로나19 지역 사회 전파를 차단하기 위해 9월 11일부터 마스크 착용 의무화 시설 확대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제주형 특별방역 3차 행정조치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임태봉 제주특별자치도보건복지여성국 국장이 브리핑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도지사 원희룡)는 지난 19일 65번째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서귀포시 대정읍 소재 국제학교 재학생과 교사 등 총 254명에 대한 코로나19 전수검사를 진행해서 20일 오후 10시 50분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제주특별자치도(도지사 원희룡)는 지난 19일 65번째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서귀포시 대정읍 소재 국제학교 재학생과 교사 등 총 254명에 대한 코로나19 전수검사를 진행해서 20일 오후 10시 50분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제주도는 영어교육도시에 위치한 국제학교 내 집단감염 조기 차단과 도민 불안감 해소를 위해 해당 학교 운동장에 워크스루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20일 오전 9시경부터 진단 검사를 진행했다.

한편, 14일 이내 타 지역 방문 이력이 있는 도민과 입도객들 중 코로나19 유증상이 나타날 경우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아야 한다.

임태봉 道 재난안전대책본부 통제관은 “제주지역 65명의 확진자중 25명이 타 지역 방문 이력을 가지고 있다”면서 “다른 지역을 방문한 뒤 제주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연이어 발생함에 따라 지역사회 확산방지를 위해 유증상자에 한해 진단검사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수도권을 비롯해 타 지역 방문 이력이 있는 도민과 입도객들은 되도록 외출·타인과의 접촉·다중이용시설 이용 등을 자제해야 하며, 코로나19 관련 증상을 보일 경우 도내 6개 보건소를 방문해 검사를 받으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