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의회]11대 후반기 4ㆍ3 특별위원회 첫 업무보고 받아
[도의회]11대 후반기 4ㆍ3 특별위원회 첫 업무보고 받아
  • 현달환 기자
  • 승인 2020.11.11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ㆍ3특별법 개정안 국회통과노력...4ㆍ3정명을 찾기 위한 계획 청취
강철남 "문주 앞 평화공원 영문 표기 문제...심도 있는 검토를 할 것”
강철남 4ㆍ3특별위원회 위원장
강철남 4ㆍ3특별위원회 위원장

4ㆍ3특별위원회 강철남 위원장(더불어민주당 연동을)은 지난 10일(수) 화의를 개최하고 관련 실국 및 기관의 업무보고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날 업무보고에서는 현재 4ㆍ3특별법 개정안 국회통과를 위한 노력과 4ㆍ3정명을 찾기 위한 계획을 청취했다.

업무보고에 앞서 강 위원장은 “4ㆍ3 특별법 개정안 국회 통과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 각 기관들의 노고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의회도 4ㆍ3특별법 개정 촉구결의안 발의 관련 지방의회 연대를 통해 전국적인 붐 조성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김대진 의원과 김경미 의원은 “순의 삼촌 오페라 등 4ㆍ3을 주제로 한 작품들을 지원하여 4ㆍ3의 전국화에 앞장서야 한다고 말했다. 그리고 다크투어리즘 관광활성화를 통해 학생들의 현장학습의 다변화 및 문화콘텐츠로 4ㆍ3을 홍보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 줄 필요성이 있다”고 말했다.

고태순 의원은 “4ㆍ3복합센터 건립을 치밀하게 준비해줄 것을 주문하였고, 트라우마센터를 내실 있게 운영해 줄 것”을 요청하였다.그리고 “4ㆍ3평화재단의 위원회가 유사한 기능을 하는 위원회가 있어 통합을 통해 효율성을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김창식 의원은 “3ㆍ4학년 지역 교육시 4ㆍ3관련 교육이 필요하고 이를 위해 교육청에서는 심도 있는 검토를 해줄 것을 요청하였고, 4ㆍ3추가진상조사 보고서에 종교계 피해가 수록될 수 있도록 각 기관의 노력해줄 것”을 당부했다.

오영희 의원은 “4ㆍ3을 미래세대 관점에서 추진할 필요성이 있다고 말하면서 4ㆍ3평화공원의 무거운 이미지에서 탈피하여 청소년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주기 위해 뮤지컬 공연 혹은 버킹검 근위병 교대식, 현충원 의장 사열처럼 제주다운 의전 포퍼먼스를 통해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확충해야 한다”고 말했다.

홍명환 의원은 “4ㆍ3관련 예산이 비대해진 것에 비해 4ㆍ3특별법 개정에 대한 노력과 마을별 추가진상보고서가 제대로 발간할 수 있도록 독려하고 4ㆍ3관련 자료 조사연구가 제대로 이루어질수록 노력해 달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강위원장은 “4ㆍ3평화공원 입구에 4ㆍ3영혼의 드나드는 문주 앞 평화공원 영문 표기는 문제가 있다고 말하면서 기념물과 조형물을 제작하거나 만들 때 심도 있는 검토를 할 것”을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