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딸 초등생때부터 수십차례 성폭행 50대 "사형 선고해달라"
친딸 초등생때부터 수십차례 성폭행 50대 "사형 선고해달라"
  • 강정림 기자
  • 승인 2020.11.07 0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지방법원 제2형사부(부장판사 장찬수)는 5일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 위반(13세미만미성년자유사성행위) 혐의로 기소된 A씨(54)에게 징역 18년을 선고했다.© 뉴스1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 어린 딸을 수년간 성폭행한 인면수심의 친아버지에게 중형이 선고됐다.

제주지방법원 제2형사부(부장판사 장찬수)는 5일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 위반(13세미만미성년자유사성행위) 혐의로 기소된 A씨(54)에게 징역 18년을 선고했다.

또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등 10년간 취업제한과 보호관찰 5년을 명령했다.

A씨는 친딸이 초등학생이던 2013년부터 자택 등에서 수십차례에 걸쳐 성폭행한 혐의다.

A씨는 재판 과정에서 "나에게 사형 선고를 내려달라"며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이미 도덕적으로 사형선고를 받은 것이나 다름없다"며 "범행의 비난가능성이 크고 피해자가 큰 충격 속에서 살아야하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