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 소 요네병 관리농장 인증제, 농가로부터 ‘호응’
道, 소 요네병 관리농장 인증제, 농가로부터 ‘호응’
  • 강정림 기자
  • 승인 2020.10.18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물위생시험소, 올해 165농가·6,917마리 검사…참여농가 전년보다 30%↑
제주특별자치도 동물위생시험소(소장 최동수)는 올해 ‘소 요네병 관리농장 인증제 사업’에 총 165농가가 참여하는 등 호응을 얻고 있다고 밝혔다.
제주특별자치도 동물위생시험소(소장 최동수)는 올해 ‘소 요네병 관리농장 인증제 사업’에 총 165농가가 참여하는 등 호응을 얻고 있다고 밝혔다.

제주특별자치도 동물위생시험소(소장 최동수)는 올해 ‘소 요네병 관리농장 인증제 사업’에 총 165농가가 참여하는 등 호응을 얻고 있다고 밝혔다.

소 요네병은 만성장염을 일으키는 전염병으로 설사, 사료효율 저하, 쇠약, 증체율 감소, 산유량 감소, 수태율 저하 및 영양부족으로 결국 폐사하게 되는 세균성 질병이다.

동물위생시험소는 소 요네병으로 인한 사육농가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2013년부터 소 요네병 관리농장 인증제 사업을 추진해오고 있다.

소 요네병 관리농장 인증제 사업은 농장의 암소(송아지 생산용) 80% 이상을 검사해 2년 연속 전체 검사대상 소가 요네병 음성으로 확인된 농가를 대상으로 소 요네병 관리농장 인증 후 매년 정기검사를 통해 등급별로 관리하는 제도이다.

올해 사업 참여농가는 지난 2월에 1차로 확정했으나, 추가로 신청을 희망하는 농가들이 있어 6월까지 신청기간을 연장했다.

접수 결과, 총 165농가가 사업에 참여해 번식용 암소 총 6,917마리에 대해 검사를 완료했다. 이는 지난해 참여농가 127개소보다 약 30% 많은 수치이다.

지난해에는 소 요네병 관리농장 인증제 심의위원회를 거쳐 총 51농가가 소 요네병 관리 우수농가로 인증된 바 있으며, 올해에는 11월에 심의위원회를 개최해 90여 농가에 대한 심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소 요네병 관리농장 인증제 사업이 질병 피해 감소에 따른 생산성 향상에 도움을 주고 있어 참여농가가 매년 증가하고 있다.

▷사업참여농가 : ‘13년 44호, ‘14년 69호, ‘15년 76호, ‘16년 83호, ‘17년 74호, ‘18년 88호, ‘19년 127호, ‘20년 165호

또한, 사업시행 초기(2013~2014년도) 참여농가 요네병 양성율(3.2%)과 2020년도 참여농가 양성율(1.2%)을 비교 분석한 결과, 참여농가는 연 5억800만원(소 1두당 3만926원)의 손실을 예방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연도별 양성율 : ‘13년 3.0%, ‘14년 3.2%, ‘15년 2.9%, ‘16년 3.2%, ‘17년 3.4%, ‘18년 2.4%, ‘19년 1.4%, ‘20년 1.2%

최동수 동물위생시험소장은 “소 요네병 관리농장 인증제 사업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인증농가에 대한 방역관리 및 인센티브 제공은 물론, 아직 참여하지 않은 농가를 대상으로 지도·홍보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