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업기술원, 육성 신품종 ‘대사니’ 마늘 보급 준비 완료
농업기술원, 육성 신품종 ‘대사니’ 마늘 보급 준비 완료
  • 강정림 기자
  • 승인 2020.10.16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부지역 ‘남도’마늘 대체 ‘대사니’ 씨마늘 생산…김녕농협에 공급
제주특별자치도 농업기술원 동부농업기술센터(소장 김성배)는 2020년 9월부터 2021년 6월까지 농업기술원 육성 신품종 ‘대사니’ 마늘 보급을 위한 증식포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제주특별자치도 농업기술원 동부농업기술센터(소장 김성배)는 2020년 9월부터 2021년 6월까지 농업기술원 육성 신품종 ‘대사니’ 마늘 보급을 위한 증식포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제주특별자치도 농업기술원 동부농업기술센터(소장 김성배)는 2020년 9월부터 2021년 6월까지 농업기술원 육성 신품종 ‘대사니’ 마늘 보급을 위한 증식포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동부지역 마늘 재배면적은 735농가·198ha로 주 재배품종은 ‘남도’ 마늘이다. 그러나 오랜 기간 재배되면서 종구의 계속적인 사용으로 바이러스 감염 등에 의한 생산성 저하로 우량종구 공급이 필요한 실정이다.

‘대사니’ 마늘은 남도마늘에 비해 구중이 무거워 수량이 18% 많을 뿐만 아니라, 잎마름병에 강하고 주아 증식에 이용되는 대주아 발생 비율이 높은 장점을 가지고 있다.

동부농업기술센터는 올해 ‘마늘 우량종구 생산·공급’을 위해 사업비 1억5500만 원을 투입해 1650㎡의 하우스 시설을 완공했으며, 10월 6∼7일에 본격적인 농가 보급에 앞서 사전 재배특성 검토 및 홍보를 위한 씨마늘 인편 200kg, 통구 60kg를 파종했다.

2021년에는 ‘대사니’ 씨마늘 보급을 위한 조직배양 순화구 3차 종구를 파종해 증식 후 김녕농협에 1ha분량의 씨마늘을 농가 채종포용으로 공급할 계획이다.

제주특별자치도 농업기술원 동부농업기술센터(소장 김성배)는 2020년 9월부터 2021년 6월까지 농업기술원 육성 신품종 ‘대사니’ 마늘 보급을 위한 증식포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제주특별자치도 농업기술원 동부농업기술센터(소장 김성배)는 2020년 9월부터 2021년 6월까지 농업기술원 육성 신품종 ‘대사니’ 마늘 보급을 위한 증식포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흑색유공비닐, 녹색PE비닐 등 멀칭에 따른 마늘 생육 비교실증 시험을 추진한다.

앞으로 월동 전·후 지상부 생육특성, 수확 후 지하부 및 지상부 생육특성을 조사해 멀칭비닐별 인편 크기 및 수량성 등을 분석할 계획이다.

또한, 농산물원종장에서 농가 채종포용 씨마늘을 공급받아 김녕농협과 협력해 흑색유공 비닐멀칭 재배 2,640㎡의 노지 증식포를 운영한다.

이를 위해 동부농업기술센터는 증식 실증포장 적정성 검토, 실증농가 기술지도 등을 지원하고 김녕농협은 실증농가 및 증식포 선정, 자율교환 씨마늘 공급 등을 분담 추진한다.

오승진 농촌지도사는 “농업기술원 육성 신품종 대사니 우량종구 보급을 통해 품질향상, 수량증대 등 제주마늘 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