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추석연휴 이동량 전국 유일 증가...코로나19 추가 확진자 발생 “제로”
제주, 추석연휴 이동량 전국 유일 증가...코로나19 추가 확진자 발생 “제로”
  • 현달환 기자
  • 승인 2020.10.13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道-제주관광공사, 추석연휴 시·도·별 인구 이동량 분석 결과 발표
제주, 전년比 5.8% 증가…야외관광지 중심의 언택트 관광 ‘뚜렷’
제주관광공사(사장 박홍배)는 지난해에 이어 2020년에도 지속가능한 제주관광 산업의 발전을 위해 해외 관광시장 다변화, 신규 관광시장 개척 등을 통한 외국인 관광객 유치에 나선다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관광공사(사장 직무대행 현창행)는 SKT와 통계청의 추석연휴 이동량 분석 보고서를 토대로, 추석연휴 타 시·도와 비교해 상대적으로 제주지역에 얼마나 많은 규모의 관광객이 방문했는지 발표했다.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관광공사(사장 직무대행 현창행)는 SKT와 통계청의 추석연휴 이동량 분석 보고서를 토대로, 추석연휴 타 시·도와 비교해 상대적으로 제주지역에 얼마나 많은 규모의 관광객이 방문했는지 발표했다.

추석연휴 전국 시·도별 관외 인구 이동량은 전년 동기 대비 평균 약 △12.1% 감소하였으나, 제주특별자치도만 약 5.8%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추석연휴 전년 동기 대비 주요 시·도별 관외 인구 이동량은 서울특별시 약 △15.0%, 부산광역시 약 △17.7%, 광주광역시 약 △23.0%, 전라남도 △12.2%, 경상북도 약 △12.2% 감소했고, 관광객이 가장 많이 유입될 것으로 예상됐던 강원도마저 △0.9%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으나, 제주특별자치도만 유일하게 약 5.8% 증가했다.

추석연휴 제주지역 대표 관광지 일일 평균 이동량을 분석 한 결과, 비자림은 전년 동기 대비 42.1%, 절물 자연 휴양림은 39.9%, 성산일출봉·섭지코지는 3.0%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연휴 3일차(10/02)에는 관광객들이 집중적으로 몰리면서 비자림은 전년 동기 대비 80.1%, 절물 자연 휴양림은 80.3%, 성산일출봉·섭지코지는 22.1% 증가한 것으로 조사돼 야외 관광지 중심의 언택트 관광이 뚜렷하게 나타났다.

제주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아직 안심단계는 아니지만, 제주 53번(9/23, 미국 방문) 이후 추가 발생하지 않았으며, 추석연휴 기간 동안 제주지역에 관광객이 집중됐음에도 철저한 방역으로 인해 추가 감염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제주특별자치도 관광국, 제주관광공사, 제주관광협회 등 유관기관에서는 추석 연휴기간 제주로 집중되는 관광객을 맞아 지난달 26일부터 37.5℃ 이상 발열자에 대해 의무적으로 코로나 검사를 실시했으며, 이 기간 8개 관광 클러스터를 중심으로 관광객에게는 마스크 착용계도 활동, 업체에는 철저한 방역지도를 추진하는 등 대대적인 방역 캠페인을 전개했다.

한편, 제주특별자치도는 코로나19 잠복기간이 14일인 점을 고려해 오는 18일까지 특별방역 위험 관리기간을 유지하고 있다.

※ 관외 인구 이동은 본인이 실거주하는 시·군·구 외 타 시·군·구의 행정동을 방문해 30분 이상 체류한 경우를 의미함.
※ 분석 기간은 2019년의 경우 9/12~14(추석 9/13) + 9/15(일요일) 4일간으로 설정했고, 2020년은 9/30~10/02(추석 10/01) + 10/03(개천절) 4일간으로 설정함. ‘전년 동기 대비’는 2019년 추석기간 대비 2020년 추석기간을 의미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