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한라칼럼] (74)거룩한 작업
[장한라칼럼] (74)거룩한 작업
  • 뉴스N제주
  • 승인 2020.10.07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한라 시인
시와편견 대표

거룩한 작업

보름달은 알고 있다

꽃이 꽃다운 이유와 
사람이 사람다운 이유를

갈라진 손끝과 
파고드는 칼끝을 보듬고.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