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코로나19가 바꿔버린 결혼식 문화
[기고]코로나19가 바꿔버린 결혼식 문화
  • 뉴스N제주
  • 승인 2020.09.11 0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정 서귀포시 여성가족과 가족지원팀장
이미정 서귀포시 여성가족과 가족지원팀장
이미정 서귀포시 여성가족과 가족지원팀장

예로부터 결혼은 인륜지대사로 결혼을 하는 당사자는 물론 양가 집안, 친인척까지 경사 중에 경사로 인간이 살아가면서 하는 큰 일 중에 하나로 여겼다.

하지만 지난 1월20일 국내에서도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생기면서 이제는 우리생활 깊숙이 자리 잡은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기세를 꺾일 줄 모르고 침투한 만큼 사람이 많이 모이는 곳은 피하게 되고 손 소독, 마스크착용 등 방역수칙 준수가 일상이 되어 사람이 점점 각박해지고 평범한 일상생활의 소중함을 느끼게 된다.

인생의 새 출발을 알리는 결혼식에서도 예외는 아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확산된 ‘비대면 문화’는 결혼식 풍경도 바꿔 놓아 절차를 대폭 간소화 한 ‘스몰웨딩’등 결혼식 문화가 점점 축소 변형되는 분위기다.

그 동안 많은 사람들의 축복과 환영 속에 진행되고 특히 우리 제주처럼 수눌음 문화가 자리 잡아 연결 공동체망인 소의 괸당이 많은 우리 제주에서는 더욱 더 코로나 19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치러야 하는 결혼식이 불편하지 않을 수 없다.

특히 8월 24일 제주형 특별방역 행정조치계획 고시로 마스크 착용과 출입자 명부관리, 최소 1m이상 간격 유지, 유증상자 출입제한 등 방역수칙이 재강조 되고 있고, 위반시는 집합금지 명령이 발동 될 수도 있어 결혼식장을 운영하는 사업주는 물론 이용자도 많은 협조가 필요한 시점이다.

우리의 평범한 결혼식 풍경마저도 바꿔버린 코로나19가 하루빨리 종식되기를 바라며, 불편함을 이기는 슬기로운 대처로 예전의 일상으로 돌아가길 간절히 기대해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