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지사 “어린이집 불량 급식 강력 대처” 주문
원희룡 지사 “어린이집 불량 급식 강력 대처” 주문
  • 강정림 기자
  • 승인 2020.07.23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오전 긴급대책회의...자치경찰‧위생‧보육부서 합동조사반 편성 지시
문제점 발견 시 행정조치…‘제주형 급식앱 ’개발 학부모 실시간 정보제공
제주특별자치도(도지사 원희룡)는 서울 광진구 20번 확진자와 관련 17일 오전 9시 기준 제주지역 내 접촉자는 총 60명(21·22·23번·24번 확진자 포함)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23일 “어린이집 불량급식 문제가 다시는 재발하지 않도록 자치경찰단과 위생부서, 보육부서가 모두 참여하는 합동점검반을 편성, 강력한 특별점검을 실시하라”고 지시했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23일 “어린이집 불량급식 문제가 다시는 재발하지 않도록 자치경찰단과 위생부서, 보육부서가 모두 참여하는 합동점검반을 편성, 강력한 특별점검을 실시하라”고 지시했다.

원희룡 지사는 이날 오전 도청 집무실에서 자치경찰단과 보육부서, 위생부서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어린이집 불량급식 의혹제기’와 관련한 긴급 현안점검회의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 원 지사는 이번 어린이집 불량급식 사건과 관련 ‘자치경찰+위생부서+보육부서’로 합동조사반을 편성해 우선적으로 민주노총을 통해 신고가 접수된 어린이집 30곳을 대상으로 특별점검을 통해 고발 등 강력히 대처하라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제주도는 △위생부서와 연계한 급식관리지원센터의 어린이집 급식점검에 컨트롤타워 역할에 대한 제도화 △어린이집 위생점검 상설화를 통한 수시․불시점검(보육+위생+학부모+급식관리지원센터) △주방 CCTV설치를 통한 식단표와 실질 배급식단 일치 여부 확인 △어린이집 급식 공개 앱 개발 및 사용의무화를 통한 학부모에 실시간 급식정보 제공 등과 같은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23일 “어린이집 불량급식 문제가 다시는 재발하지 않도록 자치경찰단과 위생부서, 보육부서가 모두 참여하는 합동점검반을 편성, 강력한 특별점검을 실시하라”고 지시했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23일 “어린이집 불량급식 문제가 다시는 재발하지 않도록 자치경찰단과 위생부서, 보육부서가 모두 참여하는 합동점검반을 편성, 강력한 특별점검을 실시하라”고 지시했다.

도는 이날 논의된 대책과 관련해 제도개선이 필요한 부분과 즉시 도입이 가능한 부분 등으로 나눠 세부 조치계획을 마련해 대응하기로 했다.

제주도는 도내 어린이집 488개소를 대상으로 △보존식 보관 적정성 △위생기준 준수 여부 △ 개인위생 △시설‧설비 △식재료 공급‧유통‧구입‧보관‧조리‧배식 단계별 위생관리 등에 대해 전수조사에 나설 방침이다.

또한, 도는 향후 재발방지 대책 및 현행 운영사항 및 제도 등에 대한 보완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학부모 대표, 보육전문가, 급식관리지원센터 등이 참여하는 긴급 대책회의도 23일 개최했다.

도 관계자는 "23일 긴급회의 개최 후 위생상태 및 급식 식재료 관리 등 영유아 건강상태 관리 보완대책을 마련했다"고 전했다.

한편, 최승현 행정부지사는 이날 오전 제주시내 어린이집을 방문해 실제 급식 상황을 점검하고, 현장 보육교사들의 의견을 청취했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23일 “어린이집 불량급식 문제가 다시는 재발하지 않도록 자치경찰단과 위생부서, 보육부서가 모두 참여하는 합동점검반을 편성, 강력한 특별점검을 실시하라”고 지시했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23일 “어린이집 불량급식 문제가 다시는 재발하지 않도록 자치경찰단과 위생부서, 보육부서가 모두 참여하는 합동점검반을 편성, 강력한 특별점검을 실시하라”고 지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