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역지사지의 정신으로 작은 것부터 실천하는 청렴
[기고] 역지사지의 정신으로 작은 것부터 실천하는 청렴
  • 뉴스N제주
  • 승인 2020.07.18 2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림 이호동주민센터
이정림 이호동주민센터
이정림 이호동주민센터

공직생활을 하면서 수없이 보고 듣고 배운 것은 ‘청렴’이다. 그만큼 청렴은 시대와 지역을 불문하고 가장 중요시되고 꼭 필요한 존재이며, 공직자로서 지켜야 할 가장 기본적인 도리이다.

국어사전에는 ‘청렴’이란 ‘성품과 행실이 높고 맑으며, 탐욕이 없음’이라고 정의되어 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보통 청렴이라고 하면 공직자의 비리와 부정부패를 먼저 떠올릴 것이다. 하지만 뇌물이나 청탁을 받지 않았다는 사실만으로 청렴하다고 볼 수 있을까?

우리는 역지사지의 정신으로 도민들의 입장에서 공직사회를 바라볼 수 있는 시각을 가져보아야 한다. 과거에는 도민들이 청렴에 대하여 공직사회가 단순히 비리와 부정부패를 저지르지 않는 행동에만 국한하여 생각했다면, 지금은 더 나아가 공직자로서 기본자세와 친절을 실천하는 그 이상의 것을 기대하고 있다.

 공직자로서 우리는 청렴을 위해 나부터, 그리고 작은 것부터 하나하나 조금씩 실천해야한다. 자신이 맡은 일에 대해서 투명하고 정직하게 처리하고, 항상 밝은 미소와 함께 웃으며 민원인을 맞이하며 친절하게 안내해야한다.

이러한 자세를 기반으로 세워진 청렴은 행정에 대한 도민들의 높은 신뢰로 이어져, 공직자로서 당당하고 떳떳할 수 있는 힘을 가질 것이다.

공직생활에 첫 발걸음을 내딛었을 때 “도민들로부터 신뢰받는, 성실하고 청렴한 공무원이 되겠다.”라고 다짐했던 내 모습이 떠오르며, 첫 출근한 날의 마음과 지금의 마음이 같은가 자신을 되돌아보며 반성을 하게 된다. 앞으로도 초심을 잃지 않고, 내가 솔선수범하여 작은 것부터 노력한다면 청렴한 공직사회를 만드는 데에 한걸음 더 가까워질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