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특별자치도의회 매거진 ‘드림제주21’ 여름호 발간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매거진 ‘드림제주21’ 여름호 발간
  • 현달환 기자
  • 승인 2020.07.16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선 시인의 시 ‘매일매일의 숲’ 머리글로 게재
좌남수 "비상상황과 의료진 노력과 지혜모을 때"
매거진 ‘드림제주21’ 여름호
매거진 ‘드림제주21’ 여름호

제주특별자치도의회(의장 좌남수)는 제11대 도의회 후반기 출범에 맞춰 16일 도민과 함께하고 소통하는 매거진 ‘드림제주21’ 여름호(통권 제27호)를 발간했다고 밝혔다.

드림제주21 여름호는 김효선 시인의 시 ‘매일매일의 숲’을 머리글로 열고, ‘숲에서 듣는 빗소리에서 초록이 묻어나는 것처럼 평온한 일상의 소중함과 그리움’의 마음을 담았다.

여름호 첫 번째 특집으로는 ‘포스트 코로나’를 다뤘다.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더라도 우리는 일상으로 돌아가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하는 상황이다. 이에 방역과 치료의 문제를 넘어 어려워지는 경제상황, 그리고 정치, 문화, 예술의 침체라는 큰 변화의 파도를 넘기 위한 분야별 다양한 대응전략을 모색했다.

두 번째 특집에서는 ‘화합과 상생’이라는 주제로,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4·3추념식을 마치고 방문한 화해와 상생의 상징적인 공간인 영모원의 역사적 의미와 함께, 4·3의 의미를 전달하기 위한 다양한 노력을 담았다.

이밖에도 제주어 산문 ‘개역’, 기억이 거주하는 집 ‘문화공간 양’, 제주의 노포 ‘시민필방’, 도로명 주소로 들여다보는 제주이야기, 제주의 전통시장 ‘서문시장’, 해녀복에 온기를 담아내는 고형우 장인, 단호박이 영글어가는 농업 현장, 한치 잡이가 한창인 제주바다, 사라져가는 향토유산 ‘제주밭담’, 버려진 것들에 생명을 불어넣은 업사이클링 카페 등 제주 곳곳의 삶의 모습을 조명하고 공유했다.

특히 이번호에서는 문화와 삶의 목소리를 진솔하게 담아내기 위해 취재와 함께 영상제작을 병행해 SNS와 연계함으로써 기사를 읽으며 현장을 들여다볼 수 있도록 QR코드를 넣어 현장감을 강화했다.

좌남수 의장은 발간사를 통해 “코로나19라는 바이러스의 세계적 대유행으로 인해 그동안 우리가 겪지 못한 초유의 상황이 오랜 시간 지속되고 있다"며 "방역당국의 비상 상황과 의료진 여러분의 노력과 희생도 한계 상황으로 이를 극복하기 위한 지혜를 모아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이어 “제11대 제주특별자치도의회가 후반기 원구성을 마무리하고, 본격 출범한 지금 그 어느 때보다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도민의 안전과 지역 경제 활성화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해 배전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