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덕희 칼럼](47) 수국이 피는 계절
[김덕희 칼럼](47) 수국이 피는 계절
  • 김덕희 기자
  • 승인 2020.06.18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성리 수국

누군가의 수고로움  덕분에 
이 길은 꽃 길이 되었다.

                                   한참을 머울러 있는 동안
                                   나는 그 고마움에 빠져

                                                             마음이 움직이는 곳을 바라보며
                                                             셔터 누르기에 바빴다.

                                 꽃길은  모든 사람들에게 아름다운 마음을 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