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덕희 칼럼](46)제주의 들판
[김덕희 칼럼](46)제주의 들판
  • 김덕희 기자
  • 승인 2020.06.12 2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들판의 풍경은 마음까지 차분하게 한다.

무작정 떠나는 출사.

청명한 하늘에 구름과 바람은 나의 벗이 된다.

구름을 가득 몰아주는 바람님이 고맙고,

바람님 따라 같이 동행하는 구름님도 고맙고,

그들과 어울어진 들판은 더 더욱 고마웠던 날.

자연이 안겨주는 풍경속은 우리네 마음도 차분하게 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