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의원보궐선거]고대지 예비후보,“(가칭) 재난약자를 위한 지원조례 제정으로, 대형재난에 대응!”
[도의원보궐선거]고대지 예비후보,“(가칭) 재난약자를 위한 지원조례 제정으로, 대형재난에 대응!”
  • 현달환 기자
  • 승인 2020.03.26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대지 후보
고대지 후보

제주도의회재선거 대천·중문·예래동 선거구에 나서는 무소속 고대지 예비후보는 보도자료를 통해 “ 코로나 사태로 인한 도민생존권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실질적이고 빠른 지원대책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고대지 예비후보는 “ 먼저, 제주도정이 재난관리기금을 통해 코로나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과 취약계층을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는 발표를 환영한다” 면서 “ 코로나 사태 장기화로 갑작스런 경제생활 위축과 일자리 축소, 가계소득의 감소는 대다수 서민들과 자영업자, 하청, 비정규직 노동자, 저소득층의 생존권을 직접적으로 위협하고 있다” 면서 “관광업 중심의 우리 지역을 둘러봐도 호텔 종사자들이 일자리를 떠나고 있고, 관광식당들은 고용인원을 줄이고 반토막난 매출로 임시폐업을 하는 곳이 늘어나고 있어 가계임대료, 남아있는 종업원의 급여조차 지급하지 못하고 있는 형편"이라고 평가했다.

고대지 예비후보는 “핀셋지원이냐, 기본소득 지원이냐의 논쟁을 떠나 실질적이고 빠른 지원으로 최소한의 도민생존권을 보장하기 위한 도민사회의 합의가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고대지 예비후보는 “ 메르스, 코로나19 등 예상치 못한 대형재난이 점차 증가하고 있을 뿐 아니라 재난 발생 시 재난약자의 재난 안전에 대한 수요가 중가함에도 불구하고 법적 제도는 미비한 실정이다” 고 하고 “재난 발생시 취약계층은 일반일들과 달리 재난정보 획득에 어려움을 겪거나, 신체적 부자유 등으로 인해 재난 대응에 취약 할 수 없기에 특별한 관심과 정책이 필요하다”고 했다.

고대지 예비후보는 “만약 이번 선거에 당선된다면 신체적(장애인, 노약자, 영유아 청소년), 환경적( 국내거주, 외국인), 경제적(기초생활 보호대상자, 차상위 계층) 재난 약자를 위한 지원조례를 제정하여, 제도적 정비를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