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북경수도사범대학교 제주교육청에 마스크 1천 매 지원
중국 북경수도사범대학교 제주교육청에 마스크 1천 매 지원
  • 현달환 기자
  • 승인 2020.03.25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특수학교 학생을 위해 쓰기로…올해까지 제주 학생 12명 진학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교육감 이석문)은 중국 북경수도사범대학교가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써달라며 의료용 마스크 1000매를 도교육청으로 보내 왔다고 25일 밝혔다.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교육감 이석문)은 중국 북경수도사범대학교가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써달라며 의료용 마스크 1000매를 도교육청으로 보내 왔다고 25일 밝혔다.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교육감 이석문)은 중국 북경수도사범대학교가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써달라며 의료용 마스크 1000매를 도교육청으로 보내 왔다고 25일 밝혔다.

마스크는 도내 3개 특수학교에 전달되었으며, 개학 이후 학생 한 명당 2매씩 지원할 예정이다.

북경수도사범대학교는 지난 2016년 제주교육청과 북경시교육위원회 간교육교류협약 체결 이후 ‘진학범위 인 아시아(In Asia) 확대’정책을 추진해 온 북경시 소재 3개 대학교 중 하나이다.

2020학년도까지 총 12명의 제주도내 학생들이 1년 장학금 혜택을 통한 교육감 입학 추천 전형으로 북경수도사범대학교에 진학하였으며, 작년 3월에는 부교육감을 비롯한 제주교육청 관계관 6명이 해당 대학교를 방문한 바 있다.

이석문 교육감은 감사의 뜻을 담은 서한을 북경수도사범대학교에 보냈다.

이 교육감은 서한에서 “‘어려울 때 돕는 친구가 진짜 친구’라는 말을 다시금 생각하게 된다”며 “물품은 코로나 19에 취약한 제주의 학생들을 위해 우선 쓰도록 하겠다. 마스크에 담긴 사랑과 우정을 마음 깊이 기억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