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3 23:57 (금)
[기고]코로나19, 제주시 공직자 十匙一飯(십시일반) ‘착한소비’
[기고]코로나19, 제주시 공직자 十匙一飯(십시일반) ‘착한소비’
  • 뉴스N제주
  • 승인 2020.03.24 0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보실 보도팀장 오수원
오수원 제주시청 공보실 보도팀장
오수원 제주시청 공보실 보도팀장

코로나 19가 두 달 가까이 장기화 되면서 경제에도 큰 부담이다. 지금은 확진자 증가세가 꺾였지만 일상은 멈췄고 가게들은 곳곳이 문을 닫아 자영업자들은 심각한 경제적 타격을 받고 있다.

제주시 공직자들은 자영업자들에게 마음과 힘을 전하는 십시일반(十匙一飯) ‘착한소비’운동을 통하여 지역 경제 활성화에 도움을 주고자 시동을 걸었다.

우선, 제주시 공직자들은 십시일반‘1테이블 1플라워’운동을 펼쳤다. 코로나 19 여파로 졸업식과 입학식이 줄줄이 취소되면서 꽃 수요가 사라졌고 화훼 농가는 어려움에 빠졌다. 꽃 사주기 운동을 펼치면서 사무실은 산뜻해졌고 유관기관, 단체, 기업체까지 동참으로 이어졌으며 화훼농가와 꽃집은 조금이나 숨통을 틀 수 있었다.

또한 농수축산물 공동구매도 펼치고 있다. 시민과 관광객들이 믿고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돼지고기, 오리고기, 광어어묵, 양배추, 브로콜리 등의 구매 촉진을 위해 직원들이 십시일반 착한 소비에 나선 것이다. 그 결과 2,000여 박스(세트)가 판매 되었고, 조금이나마 농어가소득에 도움을 줄 수 있었다. 뿐만 아니라 이번 참여 직원 설문조사에서 90% 이상 구매에 만족한 것으로 나타나 향후 농어가와의 직거래가 가능한 「일촌맺기」의 계기가 될 수가 있었다.

제주시 공직자들은 전통시장과 골목식당 살리기에도 동참하고 있다. 힘든 시기를 겪고 있는 전통시장과 골목식당가 살리기 위해 점심시간에는 인근 골목식당 및 전통시장을 활용한다. 공직자들이 솔선수범해서 지역경제도 살리고 자영업자들의 어려움을 들어주며 희망의 응원도 아끼지 않고 있다.

코로나 19가 우리에게 큰 타격을 끼쳤지만, 다시 일상으로의 회복이 빠르게 진행될 것으로 믿는다. 감염 예방을 위해 물리적 거리는 멀리 떨어져 있지만, 마음의 거리만큼은 서로 좁혀 공직자와 시민 모두가 이 시기를 함께 헤쳐 나가길 기대해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