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덕희 칼럼](40) 산방산의 봄 마중
[김덕희 칼럼](40) 산방산의 봄 마중
  • 김덕희 기자
  • 승인 2020.03.14 2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산방산 봄 마중
웅장한 산방산
하늘색 도화지를 펼쳤다

 

화려한 집
산방산.한라산
혼자 거닐었던 발자국
화려한 형제섬

                                     

                                      시간은 멈춰 있지 않는다.

                                      현실에 맞게 즐기는 여행은

                                     홀로 방낭자가 되어 떠돌아 다니다

                                     자연을 만나고 바람을 만난다.

                                     하늘 도화지를 펼쳐 놓고

                                     아름다운 자연을 그려 보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