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지사, 경영안정자금 1조 8215억 원 조기 투입 지시
원희룡 지사, 경영안정자금 1조 8215억 원 조기 투입 지시
  • 강정림 기자
  • 승인 2020.02.11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위축 도미노 막자”… ‘신종 코로나’ 덮친 지역 상권에 긴급 자금 수혈
제주특별자치도(도지사 원희룡)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한 경기 침체와 소비둔화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 등에 융자성 기금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제주특별자치도(도지사 원희룡)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한 경기 침체와 소비둔화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 등에 융자성 기금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제주특별자치도(도지사 원희룡)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한 경기 회복과 고용 안정을 위해 1조 8215억 원의 경영안정자금을 조기 투입하고, 지역 경기 활성화를 도모한다고 밝혔다.

중소기업 경영안정자금은 1조 원, 관광진흥기금은 5700억 원, 지역농어촌 기금은 2500억 원, 식품진흥기금은 15억 원 규모로 지방재정의 모든 수단을 강구해 ‘지역 상권 살리기’에 총력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제주도는 이와 관련해 10일 오후 3시 원희룡 도지사 주재로 기금활용계획 대책 회의를 개최하고 지원 규모, 상환 기간, 이율, 이차보전 등 융자성 기금의 재정투자 방안을 논의했다.

회의에는 도 관련 공무원을 비롯해, 백희병 농협중앙회 제주지역본부장, 이인수 신용보증기금 제주지점장 등이 참석했다.

도는 이번 바이러스 여파로 관광산업뿐만 아니라 소비심리 위축 등 연이은 도미노 현상을 막기 위해, 신종코로나 관련 경영위기를 겪고 있는 전 업종에 대해 전향적이고 선제적인 지원 방안을 마련해 시행한다는 원칙을 세웠다.

원희룡 지사는 이 자리에서 “경기 침체와 소비둔화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융자성 기금 규모를 늘리는 한편, 지원 효과가 클 것으로 예상되는 상환유예 및 이자 지원 등에 대한 금융기관들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제주도는 신용대출이 여의치 않은 소규모 자영업자에 대한 신용대출도 적극 시행해 나갈 예정”이라며, “이를 위해 신용보증재단 등의 보증서 발급에 차질이 없도록 진행할 것”을 주문했다.

이에 이인수 신용보증기금 제주지점장은 “신용불량자의 지원과 관련해서도 도덕적 해이 문제를 경계하면서, 보증 대상을 확대하는 등 적극적인 지원 혜택으로 코로나로 인한 불이익을 최소화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또한 도는 자금 지원이 편중되지 않고, 수요가 있는 중소업체에게 골고루 지원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중복 지원을 철저히 걸러낼 계획이다.

아울러 중소·자영업자 등은 정책 자금 연장과 한도액 상향조정 등을 고려할 예정이다.

도는 이번 주부터 기금심의회를 개최한 후 관광진흥기금, 중소기업경영안정자금, 지역농어촌기금, 식품진흥기금 등에 대한 공고를 내고, 접수 절차를 진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