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道, 바이러스 차단 위해 ‘중국인 유학생 대상 특별수송 작전’
[속보]道, 바이러스 차단 위해 ‘중국인 유학생 대상 특별수송 작전’
  • 강정림 기자
  • 승인 2020.02.07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공항 입도자 기숙사까지 차량으로 직접 이송해 도민 접촉 최소화
제주특별자치도(도지사 원희룡)는 입도하는 중국인 유학생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예방을 위한 특별 수송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제주특별자치도(도지사 원희룡)는 입도하는 중국인 유학생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예방을 위한 특별 수송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제주특별자치도(도지사 원희룡)는 입도하는 중국인 유학생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예방을 위한 특별 수송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도는 지난 6일 제주대 유학생 3명(푸동 2명, 북경 1)이 입도한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제주국제공항 출국장에서부터 제주대 기숙사까지 이들을 직접 수송했다.

앞서 도는 제주 지역으로 돌아오는 중국 유학생의 별도 이동을 위해 수송 계획을 세우고, 25인승 버스와 승용차 등 차량 2대와 수송 인력 3명을 확보했다며, 오는 28일까지 중국인 유학생을 대상으로 수송계획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각 대학 측으로부터 유학생들의 입도 일정을 통보받고 있다.

대학은 학생들의 입국일정을 전수·개별적으로 조사하고 입국 하루 전에 도에 전달하고, 도에서는 제주출입국외국인청을 통해 유학비자(D-2, D-4) 발급자 수를 파악·확인하고 있다.

도는 현재 제주지역 대학들이 개강 일정을 조정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으며, 조기 입국 자제를 권고하는 만큼 유학생의 입도 수가 갑자기 증가하지 않을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다만 개강일이 가까워지면 유학생 입도가 점차 늘어날 가능성이 있어, 중국 유학생 수송대책을 기본으로 상황에 따라 능동적으로 대처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도는 제주에 입도한 중국인 유학생에게 마스크와 예방수칙 안내문을 배포하고 있으며, 대학 측에서는 14일간 자체 격리할 수 있도록 권고하고 외출 자제 등을 요청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도지사 원희룡)는 입도하는 중국인 유학생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예방을 위한 특별 수송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제주특별자치도(도지사 원희룡)는 입도하는 중국인 유학생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예방을 위한 특별 수송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또한, 매일 전화 등을 통해 학생의 건강상태를 확인하고 있다.

대학은 감염병 의심 예상 학생을 위한 자기 격리실(생활관 원룸실) 30실을 확보(제주대)했으며, 기숙사 점호시간마다 사생 전원의 체온을 체크(한라대)하는 등 감염증 조기 발견과 선제적 조치를 위해 노력 중이다.

도내 중국인 유학생 수는 총 803명이며, 본국 방문자는 628명으로 파악됐다. 이 중 입국한 유학생은 6일 기준 102명이며, 14일이 경과하지 않은 유학생 수는 총 96명이다.

이중환 도 재난안전대책본부장은 "중국인 유학생 특별 수송을 위해 매일 입도 현황을 파악하는 등 촘촘하게 관리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